본문 바로가기

본문

[속보] 檢, '靑 캐비닛 문건' 수사 착수

중앙일보 2017.07.17 14:20
최근 청와대가 공개한 박근혜 정부 당시 민정수석실 문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는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 이원석)가 맡는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과거 정부 민정수석실 자료를 캐비닛에서 발견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청와대 박수현 대변인이 1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과거 정부 민정수석실 자료를 캐비닛에서 발견했다고 밝히고 있다. [연합뉴스]

검찰 관계자는 17일 "청와대 캐비닛에서 발견된 전 정권 민정수석실 문건은 청와대와 특검을 거쳐 특수1부로 넘어왔다"며 "특검 기간이 종료돼 수사 권한이 없어 검찰로 이관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박근혜 정부 당시 민정수석실에서 생산된 것으로 추정되는300여건의 문건으로, 소위 '캐비닛 문건'으로 불린다. 일부 공개된 내용에 따르면, 이 박 전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재판에서 주요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이 나온다.
관련기사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박상욱 박상욱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