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코나·스토닉, 다 덤벼'... 갑옷으로 무장한 티볼리

중앙일보 2017.07.17 14:16
티볼리 아머 TOUCH DOWN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TOUCH DOWN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RED ROCKET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RED ROCKET [사진 쌍용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부문의 ‘절대 강자’ 쌍용차가 티볼리 부분변경 모델을 내놨다. 현대차·기아차가 각각 코나와 스토닉을 잇따라 출시한 데 따른 대응이다. 쌍용자동차는 17일 서울 SJ쿤스트할레에서 티볼리 아머(TIVOLI Armour)를 출시했다.한국 소형 SUV 시장에서 티볼리는 가장 인기가 많은 모델이다. 상반기 소형 SUV 판매대수(5만3732대) 중 절반 이상(2만8624대)을 독식했다. 
 
상반기 소형 SUV 국내 판매 대수 (단위: 대, 자료: 각 사)
소형SUV

소형SUV



 
이번에 쌍용차가 출시한 티볼리 아머는 도전장을 던진 코나·스토닉을 뛰어넘어 소형 SUV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기존 티볼리 에어가 섬세하고 부드러운 디자인으로 여성 소비자에게 인기였다면, 티볼리 아머는 차명(Armour·갑옷)에서 드러나듯 남성 소비자까지 공략하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전면부 디자인을 단단하고 강인한 이미지로 바꿨기 때문이다. 
쌍용차는 “범퍼는 미식축구 보호 장비와 정비공(mechanic) 이미지에서 영감을 얻었다”고 설명했다. 
이날 쌍용차는 티볼리 아머와 함께 티볼리 에어도 디자인을 유지한 채 성능을 개선한 모델을 내놨다.  
티볼리 아머 APACHE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APACHE [사진 쌍용차]

 
또 소비자들에게 인기였던 티볼리의 장점을 더욱 강화했다. 티볼리 인기 비결 중 하나는 저렴한 가격(최저 트림 1651만원·가솔린)이다. 기아 스토닉(1895만원·디젤)이 ‘가성비’를 강조하는 것도 티볼리를 경쟁자로 삼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의식한 티볼리 아머는 최저트림 모델 가격을 더 인하했다. 
 
티볼리 아머 외관 사진
 
티볼리 아머 BLACK SWAN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BLACK SWAN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TOUCH DOWN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TOUCH DOWN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SWAGGER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SWAGGER [사진 쌍용차]

심지어 신형 모델인데도 기존 티볼리(1811만원)보다 싸다. 판매 가격은 티볼리 아머가 1651만~2420만원, 티볼리 에어가 2095만~2530만원이다.티볼리 또 다른 인기 비결은 ‘폭넓은 선택권’이다. ▶엔진은 가솔린·디젤 ▶변속기는 수동·자동 ▶구동방식은 전륜·사륜 ▶차체는 숏바디·롱바디 등 다양한 라인업이 강점이었다. 이런 장점 역시 강화하기 위해 티볼리는 국내 최초 주문제작형 모델(마이 온리 티볼리 기어 에디션·My only Tivoli Gear Edition)을 선보였다. 이 차량은 헤드램프, 사이드미러, 엠블럼, 휠, 천정 색깔 등 다양한 아이템을 소비자가 직접 선택할 수 있다. 소비자 선택권을 더 넓혀 코나·스토닉에 ‘맞짱’ 뜨겠다는 의지다.
티볼리 아머 SWAGGER BLACK SWAN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SWAGGER BLACK SWAN [사진 쌍용차]

 
쌍용차는 “선택사양을 조합하면 수십만 가지 차종이 만들어질 수 있어 '나만의 티볼리'를 제작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소비자가 제각각 차종을 주문하면 생산이 늦춰질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이석우 쌍용차 마케팅팀장은 “생산·자재·물류 등 쌍용차가 보유한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말했다. 
티볼리 아머 내부 인테리어
 
티볼리 아머 브라운인테리어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브라운인테리어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블랙인테리어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블랙인테리어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브라운인테리어 [사진 쌍용차]

티볼리 아머 브라운인테리어 [사진 쌍용차]

 
다만 공인연비는 경쟁 모델보다 떨어진다. 티볼리 디젤 모델 공인연비(13.9~14.7km/L)는 코나(16.8km/L)·스토닉(16.7~17km/L)·QM3(17.7km/L)보다 낮다. 가솔린 모델 연비(10.7~11.8km/L) 역시 코나(11.3~12.8km/L)·트랙스(11.8~14.6km/L)에 뒤진다.
 
티볼리가 17일 티볼리 아머를 출시하면서 국내 소형 SUV 시장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지난달 12일 한국GM이 동급 모델인 2018년형 트랙스를, 지난달 13일 현대차가 코나를 선보였고, 지난 13일 기아차도 스토닉을 출시했다. 르노삼성차도 8월 중 QM3 부분변경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형 티볼리는 20일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기자 정보
문희철 문희철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