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포토사오정]바로 옆 추미애와 홍준표, 만난지 39분만에 아는 척

중앙일보 2017.07.17 14:13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69주년 제헌절 경축식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이날 두 대표의 아는 척은 만난 지 39분만에 이뤄졌다. 조문규 기자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제69주년 제헌절 경축식에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이날 두 대표의 아는 척은 만난 지 39분만에 이뤄졌다. 조문규 기자

국회는 17일 오전 10시 국회 로비에서 제69주년 제헌절을 맞아 경축식을 열고 헌법제정을 기념했다. 이 자리엔 정세균 국회의장을 비롯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 등 여야 대표를 비롯해 양승태 대법원장,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이낙연 국무총리 등이 참석했다.  
이날 경축식에 나란히 앉은 여당의 추 대표와 제1야당의 홍 대표는 서로 아는 척하는 데 39분이 걸렸다.
경축식에 앞서 여야 대표는 오전 9시 47분 정 의장과 함께 사전환담 했다. 이 자리에 홍 대표는 참석하지 않았다. 그래서 홍 대표와 추 대표의 만남은 식장에서 이뤄졌다. 홍 대표는 오전 9시 57분 경축식 행사장에 바로 입장했다. 이후 10시 정각에 추 대표는 사전환담을 마치고 정 의장 일행과 함께 식장에 입장했다. 홍 대표는 혼자 여야대표 자리에 앉아 식이 시작되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추 대표의 자리는 홍 대표 바로 왼쪽 옆자리였다. 홍 대표는 정 의장을 비롯한 주요 인사들이 입장하자 일어나 이들과 인사를 나눴다. 하지만 추 대표와는 악수는커녕 눈도 마주치지 않았다.
이후 식 내내 홍 대표는 자신의 오른쪽 옆 박주선 비대위원장과는 웃으며 대화했다. 손도 잡으며 화기애애했다. 하지만 홍 대표와 추 대표는 여전히 모른 척하고 있었다.
오전 9시 37분 홍 대표 바로 뒤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이 홍 대표에게 말을 걸었다. 홍 대표는 김 장관과 이야기를 나눴고, 김 장관은 추 대표와도 대화했다. 홍 대표와 추 대표가 동시에 머리를 뒤로 돌려 김 장관과 이야기 나누었지만 둘은 여전히 아는 체하지 않았다. 김 장관이 재차 홍 대표와 추 대표에게 말을 걸고 대화를 나눈 뒤 두 대표가 다시 앞을 보던 오전 9시 39분. 추 대표가 홍 대표에게 손을 내밀었다. 짧은 악수 뒤 두 대표는 다시 모르쇠로 일관했다.
오전 10시 55분 식이 끝나고 자리에서 일어난 추 대표가 홍 대표에게 다시 손을 내밀었다. 여당과 제1야당 대표의 이날 만남은 두번의 짧은 악수를 끝으로 마무리됐다.
아래 사진은 추 대표와 홍 대표의 이날 모르쇠 만남 과정이다.  
#오전 9시 57분 경축식장에 혼자 앉아있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오전 10시 식장에 입장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이때부터 추 대표와 홍 대표는 아는 척 하지 않았다.
#추 대표가 자리에 앉으려할 때도
#추 대표가 앉았지만 홍 대표는 옆 박주선 국민의당 비대위원장하고만 대화했다
#오전 10시 16분 스마트폰으로 무대를 찍는 추 대표.
#오전 10시 36분 뒷 자리 김부겸 장관과 뒤돌아보며 대화할 때도 두 대표는 아는 척하지 않았다
#오전 10시 39분 손 내미는 추 대표
#오전 10시 40분 또 모른 척
#오전 10시 55분 식이 끝나고 홍 대표를 보는 추 대표. 
#다시 손 내미는 추 대표. 
한편 이날 정 의장은 기념사에서 “이제 개헌은 검토의 대상이 아니라 국민적 요구이며, 정치권의 의무”라며 “개헌특위 활동이 종료되는 연말까지 국회가 여야 합의로 헌법개정안을 도출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를 바탕으로 내년 3월 중 헌법개정안 발의, 5월 국회 의결을 거쳐 6월 지방선거와 함께 국민투표를 진행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조문규ㆍ박종근 기자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조문규 조문규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