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추미애 “적폐 5범 마지막 봉우리, 우병우 전면 철저 수사 촉구”

중앙일보 2017.07.17 12:28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청와대가 민정수석실에서 발견한 ‘캐비닛 문건’과 관련해 “국정농단 사건의 전모 파악과 함께 적폐 5범 중 특검과 검찰이 오르지 못한 마지막 봉우리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전면적이고 철저한 수사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 회의에서 “국정농단 주범과 공범이 구속된 상황에서 우 전 수석에 대한 구속영장이 2차례 기각됐다. 압수수색 방해로 결정적 증거가 안 나왔기 때문이다. 국민의 상식과 법 감정으로는 이해가 안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추 대표는 “청와대에서 전 정권의 국정농단 증거자료가 대량 발견돼 충격”이라며 “청와대가 충분한 법률적 검토를 마치고 검찰에 이관한 만큼 검찰은 이를 적극 활용해야 한다”며 우 전 수석에 대한 전면적 재수사 등을 촉구했다.
 
이어 “발견된 문서내용만 봐도 왜 박근혜 정권이 민정수석실에 대한 특검의 압수수색을 결사적으로 막았는지 그 이유를 여실히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현장 최고위 성과를 언급한 뒤 “문재인 정부가 더불어민주당이고, 문재인 대통령은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당원이다”며 “문재인 정부의 정책이 스며들 수 있도록 가치와 지향이 담긴 민생정책이 실현되도록 강력히 뒷받침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부의 최고임금 인상에 대해서 추 대표는 “가히 소득혁명이라고 불릴만한 획기적인 사건으로, 민주당의 제안으로 정부가 내놓은 최저임금 보완정책도 상당한 의미가 있다”며 “삶의 질 향상으로 이어지는 것이 바로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 성장이자 포용적 성장이다. 민주당은 양극화 해소와 상생의 경제구조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