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美정부, 북한과 불법거래 혐의 中기업 수사 나서

중앙일보 2017.07.17 11:39
지난 2011년 중국 단둥과 북한의 접경에 자리 잡고 있는 단둥해관 정문 주변의 무역회사 모습. [중앙포토]

지난 2011년 중국 단둥과 북한의 접경에 자리 잡고 있는 단둥해관 정문 주변의 무역회사 모습. [중앙포토]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을 북한과의 불법 거래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요미우리신문이 15일 보도했다.
 
워싱턴 연방지방법원이 공개한 문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북·중 접경지역인 단둥에 위치한 무역 회사로 북한의 무기 및 군 장비 거래에 관여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이 회사의 대북 불법 거래 누계 액수는 약 7억 달러(7900억원)로 추정된다.
 
미 법무부는 워싱턴 연방지방법원으로부터 수사허가를 받고 이 회사가 미국 내 8개 금융기관에 보유하고 있는 계좌들을 조사하며 현금 흐름을 파악하고 있다. 각 계좌들로 들어오는 자금에 대한 감시와 출금 금지 조치도 실시됐다.
관련기사
 
신문에 따르면 미 정부는 불법 거래 관련 증거가 확보되는 대로 이 기업에 금융 제재를 부과할 방침이며 중국인을 포함한 관계자들의 형사 소추 가능성도 고려하고 있다.
 
조사 대상인 중국 기업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미국의 안보 싱크탱크 고등국방연구센터(C4ADS)는 지난달 발표한 보고서에서 "이 무역회사가 과거 3년간 북한산 석탄을 중국으로 가장 많이 수입한 업체"라고 지적했다고 요미우리는 전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의 관련사 한 곳은 북한이 수출하는 로켓탄 수송에도 관여했다.
 
이기준 기자 foridealist@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기준 이기준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