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017 전주얼티밋뮤직페스티벌 다음달 4일 개최

중앙일보 2017.07.17 11:19
전주 MBC가 다음 달 4일부터 사흘간 전주종합경기장에서 ‘2017 전주얼티밋뮤직페스티벌(JUMF)’을 개최한다.
 
5일 전주 MBC에 따르면 올해로 2회째인 JUMF는 조선왕조 발상지로 알려진 전북 전주를 음악의 도시로 명성을 높이고자 슬로건을 ‘왕의 도시에 음악의 별이 뜬다’로 정했다
‘2017 전주얼티밋뮤직페스티벌(JUMF)’

‘2017 전주얼티밋뮤직페스티벌(JUMF)’

 
올해는 YB(윤도현밴드), NELL, 이적, FT아일랜드, DAY6, 볼빨간 사춘기, 10㎝, 사이먼도미닉, 로꼬, 창모, 헤이즈, 수란, 이수(엠씨더맥스), 박명수 등 40개 팀이 넘는 뮤지션들이 참여한다.
 
이번 JUMF는 날짜별로 장르를 나눴던 지난해와 달리 낮과 밤에 다른 무대를 즐길 수 있도록 꾸몄다.
 
매일 낮 12시 40분부터 오후 10시 30분까지는 록, 펑크, 힙합, 헤비메탈, 어쿠스틱 장르의 가수들이 출연하는 로열스테이지(ROYAL STAGE)가 펼쳐진다.  
 
오후 10시 30분부터 이튿날 오전 1시 30분까지는 EDM, K-POP, 힙합 가수가 한자리에 모이는 얼티밋 나잇(ULTIMATE NIGHTS)이 관객을 기다린다.  
 
전주 MBC 관계자는 “정상급 유명 가수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JUMF는 맛과 멋의 도시 전주에 음악을 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축제와 관련해 전북지역 대학생들에게 20%의 할인 혜택을, '내일로'를 이용하는 관람객에게는 티켓 30% 할인 등 다양한 혜택이 적용된다.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jumf.co.kr)와 페이스북(www.facebook.com/GOJUMF/)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자 정보
배재성 배재성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