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경부고속도 사고 버스기사 구속…버스업체 수사도 박차

중앙일보 2017.07.17 11:08
지난 9일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 부근에서 벌어진 광역버스 추돌 사고 현장 [사진 독자]

지난 9일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 부근에서 벌어진 광역버스 추돌 사고 현장 [사진 독자]

지난 9일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면 양재나들목 부근에서 7중 추돌 사고를 낸 광역버스 운전사 김모(51)씨가 교통사고처리특례법위반(치사) 혐의로 구속됐다. 
 
김씨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해 영장실질심사를 받았다. 강부영 중앙지법 영장전담 판사는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지난 13일 김씨에 대해 도로교통법 위반(치사·치상)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시)피로누적, 과로 탓에 잠깐 정신을 잃었다"고 진술했다. 김씨는 사고 전날인 8일 오전 5시부터 6차례 광역버스를 왕복 운행하고 오후 11시 40분에 퇴근한 뒤, 사고 당일 오전 7시 15분에 운전대를 다시 잡고 3번째 운행 도중 사고를 냈다. 사고 당시 김씨의 버스에 부딪힌 K5 승용차가 버스 밑에 깔리며 승용차에 타고 있던 신모(59)씨와 설모(56·여)씨 부부가 숨졌다.
 
서울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이 경부고속도로 신양재나들목 인근에서 발생한 광역버스 졸음운전 사상사고와 관련, 11일 경기도 오산시 해당 버스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이 경부고속도로 신양재나들목 인근에서 발생한 광역버스 졸음운전 사상사고와 관련, 11일 경기도 오산시 해당 버스업체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김씨에 대한 조사와 별도로 서울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팀이 버스 소속 업체인 오산교통 사무실을 압수수색하는 등 사고 배경에 대해 수사 중이다. 관할 경찰서가 아닌 서울경찰청이 교통사고 수사를 진행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서울경찰청은 오산교통에 대해 별도의 혐의로 수사해온 경기 수원 서부경찰서로부터 사건을 넘겨받아 업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다. 수원 서부서는 지난 5월 이 업체가 보험료를 아끼기 위해 운전사들에게 버스 수리비를 전가한 혐의를 포착하고 수사를 벌여왔다. 경찰은 또 "1일 연속 휴식시간 8시간이 보장되지 않았다"는 오산교통 소속 운전기사들의 진술에 따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등 위반 혐의를 조사 중이다. 서울경찰청은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이번 주부터 오산교통 관계자들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현 이현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