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AI 비서에 엑소 목소리가?'…SM과 손잡은 SKT, '한류 콘텐트 다각화' 협력

중앙일보 2017.07.17 11:04
SM엔테테인먼트 소속의 아이돌 그룹 '엑소' [중앙포토]

SM엔테테인먼트 소속의 아이돌 그룹 '엑소' [중앙포토]

국내 1위 이동통신사업자인 SK텔레콤과 국내 대표 연예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가 한류 콘텐트 다각화를 위해 협력한다.
 
17일 SK텔레콤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자회사인 아이리버와 드라마와 예능 콘텐트 제작사 SM C&C에 각각 250억원, 650억원의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이날 SM엔터테인먼트 역시 아이리버와 SM C&C에 각각 400억원과 73억원의 유상증자를 단행했다.
 
SM C&C는 SM엔테테인먼트의 자회사로 강호동, 전현무, 이수근 등이 속한 연예기획사 및 콘텐트 제작사로 최근에는 예능 및 드라마 프로그램 제작도 하고 있다.  
 
두 기업간 '상호투자'는 양사가 보유한 사업 인프라 공유를 통해 기존 사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한편,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다.
 
이 같은 취지에 따라 양사는 각자 보유한 콘텐트와 인프라를 결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할 방침이다.
 
예를 들어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인공지능(AI) 음성비서인 '누구'(NUGU)에 SM엔터테인먼트의 유명 아이돌 엑소 멤버의 목소리를 탑재하는 방안이다. 
 
또한 아이리버의 프리미엄 헤드폰 브랜드인 아스텔앤컨(Astell&Kern) 사업에 엑소와 슈퍼주니어 등 인기 아이돌 가수의 캐릭터를 입힌 제품도 선보일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날 상호투자에 따라 SK텔레콤은 SM C&C가 진행하는 제3자 배정 유상증자 총 2450만8474주 중에서 2203만3898주를 받아 2대 주주로 올라섰다.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