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중국 2분기 성장률, 6.8% 예상…정부 목표치 웃돌듯

중앙일보 2017.07.17 10:43
중국의 한 시민이 주식거래소에서 주가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중앙포토]

중국의 한 시민이 주식거래소에서 주가 현황을 확인하고 있다. [중앙포토]

중국 정부가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중국 사회과학원을 비롯한 다수 전문가는 6.8%를 기록할 것으로 관측했다.  
 
중국사회과학원과 블룸버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전문가들은 "1분기 성장률 6.9%보다는 다소 떨어진 6.8%를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블룸버그는 "디레버리징(부채 축소) 정책 영향과 부동산 시장 과열이 식으면서 중국 경제 지표가 다소 주춤한 가운데 올해 성장의 두 축은 수출과 소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관영 차이나데일리에 따르면 중국 통계국 산하 경제경기모니터링센터 판젠청 부주임은 중국 경제가 올 상반기 6.8%~6.9%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측했다.  
 
판 부주임은 부동산 경기둔화와 글로벌 무역환경 변화 등이 성장률을 떨어뜨릴 수는 있지만, 올해 중국 정부 목표치인 6.5%는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다.  
국제통화기금(IMF)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올해 중국의 성장률 전망치로 각각 6.7%와 6.5%를 제시한 바 있다.  
 
중국이 안정적인 경제성장률(실질 GDP 증가율)을 보인다면 대중 무역 의존도가 높은 한국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편 중국 통계국은 오늘 오전 10시(현지시각) 2분기 성장률을 발표한다.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