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공판 출석 우병우 "靑 캐비닛 문건? 무슨 상황인지 알 수가 없다"

중앙일보 2017.07.17 10:20
박근혜 정부 시절 민정수석실에서 작성한 문건이 발견된 것에 대해 우병우(50)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직권남용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장진영 기자 / 20170717

직권남용 등 혐의로 불구속기소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1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공판에 참석하기 위해 들어서고 있다. 장진영 기자 / 20170717

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부장판사 이영훈) 심리로 열리는 본인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 혐의 재판에 출석한 우 전 수석은 "최근 청와대가 발표한 캐비닛 문건 존재에 대해 알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언론 보도 봤지만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라고 답했다.  
 
취재진은 우 전 수석에게 재차  "청와대에서는 우 전 수석 재임 시절 생산된 문건이라고 얘기하는데 전혀 본 적이 없는가"라고 물었다.
 
이에 우 전 수석은 "(이미) 답변 드렸다"라고 답한 뒤 곧바로 법정으로 향했다.
 
앞서 청와대는 14일 박수현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본관을 재배치하던 중 3일 한 캐비닛에서 이전 정부 민정비서관실에서 생산한 문건을 발견했다"며 "자료는 회의 문건과 검토 자료 등 300쪽에 육박한다"고 밝혔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