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연경 26점 한국, 그랑프리 2그룹 선두 도약

중앙일보 2017.07.17 10:16
17일 홈팀 폴란드와의 2017 월드 그랑프리 E조 3차전에서 3-1로 승리를 거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그랑프리 5승째를 기념해 손가락 5개를 펼치고 있다. [사진 국제배구연맹]

17일 홈팀 폴란드와의 2017 월드 그랑프리 E조 3차전에서 3-1로 승리를 거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 그랑프리 5승째를 기념해 손가락 5개를 펼치고 있다. [사진 국제배구연맹]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그랑프리 2그룹 1위로 뛰어올랐다.
 
홍성진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7일(한국시간) 폴란드 오스트로비에츠 시베엥토크시스키에서 열린 2017 그랑프리 세계여자배구대회 2그룹 E조 3차전에서 홈팀 폴란드에 세트 스코어 3-1(24-26 25-23 25-19 26-24)로 이겼다. 4연승을 달린 한국은 5승1패(승점 16)를 거둬 폴란드(5승1패·승점 15)를 제치고 2그룹 12개 팀 중 선두로 나섰다. 한국이 폴란드를 꺾은 건 2011년 그랑프리 이후 6년 만이다.
 
한국은 1세트를 듀스 접전 끝에 내준 뒤 2세트에서도 12-19까지 뒤져 패색이 짙었다. 그러나 김희진(IBK기업은행)의 서브에서 반격에 성공했다. 전날 페루전에서도 서브득점 4개를 올렸던 김희진은 서브득점 2개를 올려 15-19까지 쫓았다. 이어 교체투입된 황민경(GS칼텍스)이 안정된 수비를 펼쳤고, 김연경(중국 상하이)과 양효진(현대건설)의 공격이 폭발했다. 김연경은 에이스답게 24점과 25점째를 올리며 역전극을 마무리했다.
 
17일 홈팀 폴란드와의 2017 월드 그랑프리 E조 3차전에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는 김연경. [사진 국제배구연맹]

17일 홈팀 폴란드와의 2017 월드 그랑프리 E조 3차전에서 스파이크를 날리고 있는 김연경. [사진 국제배구연맹]

상승세를 탄 한국은 높이 싸움에서도 밀리지 않으며 3세트를 따낸 데 이어 4세트에서도 24-20까지 앞서갔다. 막판 연속 4점을 내줬지만 이번에도 김연경이 2연속 공격득점을 올리면서 한국은 경기를 끝냈다. 김연경이 양팀 통틀어 최다인 26점을 올렸고, 김희진은 블로킹 4개, 서브에이스 2개를 포함해 20득점을 기록했다. 김연경은 "전승을 달리던 폴란드에 이겨 무척 기쁘다. 모든 면에서 좋은 수준으로 최고의 경기를 했다"고 자평했다. 홍성진 감독도 "우리 공격수와 센터진이 좋은 경기력을 보였다"며 만족했다.
 
2주간의 원정 일정을 마친 한국은 18일 귀국한다. 그리고 21일부터 23일까지 수원체육관에서 열리는 폴란드, 콜롬비아, 카자흐스탄과 대결한다. 결선(29~30일)에는 개최국 체코와 상위 3개국이 출전한다. 한국은 남은 3경기 중 2경기만 이기면 자력으로 결선 진출을 확정짓는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효경 김효경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