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능후 후보자 "복지부 산하 비정규직 8000여명 정규직 전환 추진"

중앙일보 2017.07.17 08:2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 [사진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8000명에 달하는 복지부 산하 공공기관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정규직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17일 박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 자료에서 "공공기관 비정규직의 고용안정과 처우 개선을 위해 정규직 전환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이같이 전했다.
 
현재 복지부 산하 22개 공공기관의 비정규직 노동자는 8000여 명이다.
 
박 후보자는 "비정규직 양산은 고용불안, 차별, 초저출산 문제 등 우리 사회가 직면한 주요 현안의 근본 원인"이라며 "공공부문이 선도해 정규직 전환을 추진함으로써 사회 양극화를 해소하고 고용-복지-성장이 선순환하는 마중물 역할을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올해 하반기 중으로 고용노동부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범정부 가이드라인'을 내놓으면 이에 맞춰 정규직 전환을 추진하되, 정규직화되지 않을 경우에도 정규직과 동등한 대우를 받을 수 있게 개선하겠다" 강조했다.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