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러시아서 40대 한국인 남성 숨진 채 발견…"현지 경찰 조사 중"

중앙일보 2017.07.17 07:34
러시아 온라인 매체 '폰타카'는 16일(현지시간) 40대 한국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 폰타카 웹사이트]

러시아 온라인 매체 '폰타카'는 16일(현지시간) 40대 한국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 폰타카 웹사이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40대 한국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16일(현지시간) 러시아 온라인 매체 '폰탄카'(Fontanka)는 15일 새벽 상트페테르부르크 남서쪽의 한 아파트 앞 정원 나무에서 한국인 남성이 목이 매달려 숨진 채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남성의 명확한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현지 경찰은 서울에서 온 47세 한국인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온라인 매체 '폰타카'는 16일(현지시간) 40대 한국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 폰타카 웹사이트]

러시아 온라인 매체 '폰타카'는 16일(현지시간) 40대 한국인 남성이 숨진 채 발견돼, 현지 경찰이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사진 폰타카 웹사이트]

 
경찰은 사망자의 신체에서 별다른 타살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고, 사건 당일 현장에서 다투는 소리 등 소음이 없었다는 점을 근거로 일단 자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경찰은 최초 신고한 주민과 이웃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