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상조 "재벌 불공정 거래 혐의 포착…가을 이전 직권조사"

중앙일보 2017.07.17 07:06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사진 연합뉴스]

취임 한 달을 맞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국내 45개 재벌의 내부거래 조사를 통해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등 불공정 거래 혐의를 포착했다며 대대적인 직권조사를 시사했다.
 
17일 한겨레는 김 위원장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히며 "(늦어도) 가을 이전에 직권조사를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보도에서 김 위원장이 구체적인 조사 시점까지 공개한 것은 아니지만, 한겨레는 오는 8월 조사 착수를 시사한 발언이라고 내다봤다.
 
또 김 위원장은 최근 경제를 넘어 사회 문제로 비화하고 있는 대기업 갑질과 관련해서도 조사 방침을 명확히 했다. 
 
김 위원장은 인터뷰에서 최근 소프트웨어 제작 위탁 분야의 부당 하도급 혐의에 대한 조사를 착수했고, 7월 말부터 대리점 분야에 대한 실태점검에 착수할 뜻을 밝혔다.
 
김 위원장은 "(대기업 부당 하도급 행태에 관해)내년부터 10만개 달하는 대리점 전반에 대한 서면 실태조사를 할 계획"이라며 "가맹분야의 공정거래를 위한 종합대책을 이번 주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이 이번 주 발표 계획을 밝힌 종합대책에는 가맹계약 내용에 대한 정보공개를 확대해 가맹점주의 협상력을 높이는 방안이 담긴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