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빛좋은 개살구' 연차휴가…평균 15일 중 사용은 절반 불과

중앙일보 2017.07.17 06:28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17일 국내 직장인들의 휴가 사용 실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중앙포토]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17일 국내 직장인들의 휴가 사용 실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중앙포토]

우리나라 직장인들이 한 해 평균 배정된 연차휴가의 절반밖에 못 쓰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유가 뭘까?.
 
17일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산업연구원에 의뢰해 우리나라 직장인(만 20세~59세 임금 근로자) 1000명과 중소, 중견기업 및 대기업 인사, 복지 담당자들을 재상으로 '국내 관광 활성화를 위한 휴가 사용 촉진 방안 및 휴가 확산의 기대효과'를 조사했다.
 
근로자의 휴가 일수와 국내 관광산업 매출 상관관계를 분석한 조사다. 그 결과, 우리나라 직장인의 1년간 배정된 평균 연차휴가일 수는 15.1일이었다. 하지만 실제 사용된 연차휴가 일수는 절반인 7.9일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또 응답자 10명 중 3은 한해 사용한 휴가 일수가 5일 미만이었다. 더 나아가 '하루도 쉬지 못했다'(11.3%)고 응답한 직장인도 있었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주요 회원국 평균(20.6일)과 휴가사용률(70%)과 비교했을 경우 크게 낮은 수치다.  
 
그렇다면 왜 우리나라 직장인의 휴가사용률이 이렇게 저조한 걸까?. 응답자(복수응답 가능)들은 그 요인으로 '직장 내 분위기'(44.8%)를 가장 많이 꼽았다. 그다음으로 '업무과다, 혹은 대체 인력 부재'(43.1%), '연차휴가 보상금'(28.7%) 순이었다.  
 
세 번째 응답을 제외하고 과반 가까운 응답자들이 자의에 의한 결정이 아니라 타의에 의한, 혹은 반강제적인 사유로 주어진 휴가를 쓰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이번 조사에서 사내에서 연차휴가 촉진제 등 휴가 장려 분위기가 확산할 경우 현재보다 평균 3.4일 더 휴가를 가겠다고 응답한 것만 봐도 짐작할 수 있다.
 
이 같은 사용 부재는 국내 경기 침체의 역설로 이어진다. 조사에서 모든 휴가를 사용했을 시 경제적 효과를 추산한 결과 여가소비 지출액이 무려 16조8000억원 늘어나는 것으로 예측됐다. 직간접적 생산유발액까지 합산할 경우 29조3570억원이었다. 또한 이로 인한 신규 고용 창출액은 21만8000명에 달한다고 문체부는 분석했다.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