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남남북녀’ 출연 탈북 여성, 북 매체에 등장 … 월북인가 납북인가

중앙일보 2017.07.17 01:30
북한 선전매체에 탈북 방송인 임지현씨가 전혜성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임씨가 TV 조선의 방송 프로그램인 ‘남남북녀’에 등장했던 모습. [우리민족끼리, TV 조선 방송화면 캡처]

북한 선전매체에 탈북 방송인 임지현씨가 전혜성이라는 이름으로 등장했다(왼쪽 사진). 오른쪽 사진은 임씨가 TV 조선의 방송 프로그램인 ‘남남북녀’에 등장했던 모습. [우리민족끼리, TV 조선 방송화면 캡처]

한국 방송에 출연했던 한 탈북 여성이 16일 북한의 선전매체에 등장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산하기구 ‘우리민족끼리’가 공개한 영상 “반공화국 모략 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에서다.
 
이날 북한 영상에 등장한 여성은 “2014년 1월 탈북했고 지난 6월에 돌아왔다. (지금은) 평안남도 안주시에서 부모님과 살고 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한국에서는 ‘임지현’이라는 이름의 가명을 사용했다”고 했다. 종합편성 방송국의 ‘모란봉 클럽’에 출연해 주목받았던 탈북자 임지현씨가 자신이라는 얘기다. 임씨는 올해 초 같은 방송국의 ‘남남북녀’에도 출연해 탤런트 김진씨와 가상의 부부 역할을 하기도 했다.
 
임씨는 “(한국에 가면) 잘 먹고 돈도 많이 벌 수 있을 거라고 상상했다”며 “하지만 실제 한국 생활은 술집을 비롯해 여러 곳을 떠돌았지만 육체적·정신적 고통만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돈도 벌고 연기도 하고 싶어 방송에 출연했다”며 “어려서부터 예술인이 되는 것이 꿈이었다”고 했다.
 
방송 출연 과정에 대해 임씨는 “박모씨를 만나 서울특별시 샛강역 부근에서 시험을 봤다”며 “2016년 12월 초쯤 합격 통보와 함께 첫 촬영에 나오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날 공개된 영상에선 임씨가 한국에서 출연했던 방송 장면도 나왔다. 임씨는 “써준 대본대로 말할 수밖에 없었고 ‘돈 40만원 벌기가 쉬운 줄 아느냐’는 말도 들었다”고 소개했다.
 
임씨는 영상 말미에서 “한국 생활이 외로웠고 부모님이 그리웠다”며 “주변 탈북자들에게 돌아가겠다고 말했는데 여기서 한 일(방송 출연)이 있는데 돌아가면 총살을 당해 죽는다며 만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김연희와 권철남이라는 탈북자도 언급했다. 임씨에 따르면 그들은 한국 정부에 “탈북 브로커에게 속아 한국에 왔으니 북한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 영상에는 임씨와 함께 남성 탈북자도 등장했다. 그는 “이름은 김만복이며, 평안남도 평성시에 살고 있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임씨가 발언하면 이어서 보충 설명을 했을 뿐 본인과 관련된 발언은 자제했다.
 
임씨의 북한 매체 등장에 탈북자 사회는 동요하고 있다. 방송에 함께 출연했던 한 탈북 여성은 “영상을 보니 임지현이 맞다”며 매우 놀라워했다. 일각에선 임씨가 중국 여행 중 납치된 것이 아니냐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대공수사 관계자는 “탈북자들이 북한에 남겨진 가족을 탈북시키려 중국에 갔다가 오히려 납북되는 경우가 있다”며 “담당 경찰관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입북 경위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한 군사안보연구소 연구위원 park.yonghan@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박용한 박용한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