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 지지율 36%…역대 6개월차 대통령 중 최저

중앙일보 2017.07.17 01:04
취임 6개월을 앞두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지지율이 또 다시 하락했다.  
16일(현지시간) 공개된 워싱턴포스트(WP)·ABC뉴스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율은 36%로 나타났다. 지난 4월 42%에서 6%p 하락한 수치다. 
반면 그의 국정 수행에 부정적인 응답자 비율은 5%p 오른 58%를 기록했다. 특히 48%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운영에 대해 “강력하게 반대한다(disapprove strongly)”고 응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트럼프 주니어.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오른쪽)과 트럼프 주니어. [AFP=연합뉴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지지율 36%는 미국의 역대 대통령이 취임 6개월 차에 기록한 지지율 중 최저치다. 지금까지의 최저치는 1975년 2월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이 기록한 39%였다. 전임자인 버락 오바마,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이 시기에 기록한 지지율은 59%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론 조사의 거의 모든 질문에서 부정적인 답을 받았다.  
응답자의 48%는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 이후 국제 무대에서 미국의 리더십이 약화됐다고 답했다. 강해졌다는 답은 27%에 그쳤다.  
특히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협상에 대한 불신이 컸다. 응답자 3명 중 2명은 “푸틴 대통령과의 협상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신뢰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48%는 “대통령을 전혀 안 믿는다”고 답했다.  
러시아가 지난해 미국의 대선에 영향을 미쳤다고 생각하는 응답자 비율도 60%에 달했다. 지난 4월 조사(56%)보다 오른 수치다.  
그러나 지지 정당에 따라 답변은 다소 엇갈렸다. 민주당 지지자의 80%는 러시아의 선거 개입 시도를 믿는다고 답했지만, 공화당 지지자는 33%만이 이를 믿는다고 답했다. 또 민주당 지지자의 65%가 트럼프 캠프가 의도적으로 러시아의 도움을 받았을 것이라고 답한 데 반해, 공화당 지지자는 7%만 그렇게 답했다.
 
지난주 뉴욕타임스(NYT)가 폭로한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도널드 트럼프 주니어와 러시아 변호사의 만남에 대해서도 부정적 답변이 우세했다. “부적절했다”고 답한 이의 비율이 60%였다. “적절했다”는 답변 비율은 26%였으며, 특히 공화당 지지자의 48%가 “적절했다”고 지지를 표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경제에서는 비교적 괜찮은 답변을 받았다. 응답자의 43%가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 운영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으며, 부정적 평가는 41%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3일 미국 성인 1001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오차범위는 ±3.5%p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홍주희 홍주희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