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내년 은퇴하는 이승엽, 23년간 500억 벌었다

중앙일보 2017.07.17 01:00
프로야구 삼성의 간판타자 이승엽(41·사진)은 지난 23년간 한국과 일본에서 활약하면서 연봉으로만 500억원 가까운 수입을 올렸다. 일본에서 8년간 약 390억원, 한국에서 15년간 90억원을 벌어들였다. 올 시즌을 끝으로 은퇴를 선언한 그는 타자로서는 역대 가장 많은 수입을 올린 선수가 됐다. 이승엽은 지난 15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2017 KBO리그 올스타전에 두 아들(은혁·은준)과 함께 시구·시타 행사에 참가했다. 만 40세10개월27일의 나이에 지명타자 부문 베스트12에 당당히 선정된 이승엽은 역대 최고령 올스타 베스트 기록도 세웠다. 경기장을 찾은 2만108명의 관중은 이날 이승엽이 타석에 들어설 때마다 그의 이름을 연호하며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관련기사
 
대구=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김원 김원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