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장애인 화가와 어부의 35년 동행, 긴 호흡으로 그리고 싶었다”

중앙일보 2017.07.17 01:00
입소문으로 개봉 4일 만에 6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내 사랑’의 한 장면. 캐나다 여성화가 모드 루이스에 관한 영화다. [사진 오드]

입소문으로 개봉 4일 만에 6만 관객을 동원한 영화 ‘내 사랑’의 한 장면. 캐나다 여성화가 모드 루이스에 관한 영화다. [사진 오드]

어려서 앓은 류머티즘 관절염으로 등이 굽고 다리를 절었다. 정식 미술교육을 받은 적도 없다. 하지만 그의 그림은 솔직하고 쾌활했다. 고통의 그림자를 찾을 수 없었다. 말년에 닉슨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작품 제작을 의뢰받았을 정도로 유명했던 캐나다 여성 화가 모드 루이스(1903~70) 얘기다. 그는 자신의 예술 만큼이나 극적인 삶을 살았다. 항상 외톨이였으나 서른다섯에 열 살 연상의 과묵한 어부 에버렛 루이스(1893~1979)와 결혼해 30년 넘게 자기 그림처럼 맑고 밝은 사랑을 가꿨다.
 
두 사람의 사랑을 다룬 영화 ‘내 사랑’(원제 Maudie, 7월 12일 개봉, 에이슬링 월쉬 감독)이 선전하고 있다. 제한된 상영관에도 불구하고 입소문이 나며 관객을 불러 모은다. 개봉 4일 만에 6만 관객을 동원했다. 각각 모드와 에버렛 역을 소화한 샐리 호킨스와 에단 호크는 냉혹할 만큼 절제된 연기를 펼쳤다. 두 배우의 ‘인생 멜로’라고 할 만한 작품을 만들었다. 보고 나면 당장 누군가와 사랑에 빠지고 싶어지는 영화, 연인이 옆에 있어도 그가 그립고, 혼자라면 한정 없이 외롭게 만들 영화다.
 
이 영화를 연출한 아일랜드 출신 에이슬링 월쉬(59) 감독을 e메일 인터뷰했다.
 
에이슬링 월쉬 감독. [사진 오드]

에이슬링 월쉬 감독. [사진 오드]

어떻게 영화를 만들게 됐나.
“프로듀서 한 명이 보낸 시나리오를 읽고 모드 루이스에 대해 알게 됐다. 그의 그림을 인터넷으로 찾아봤는데 컬러풀하면서도 단순한, 특별한 아름다움이 느껴졌다. 계절이 겨울인데도 튤립과 벚꽃이 함께 피어있는 식의 그림 속 유머도 마음에 들었다. 나도 순수미술을 공부했다. 항상 여성 예술가들의 이야기를 그려보고 싶었다. 모드와 에버렛 부부는 모드가 죽을 때까지 35년을 함께 했다. 그런 긴 결혼생활도 매력적이었다. 요즘은 부부의 일생을 긴 호흡으로 그리는 영화가 거의 없잖나.”
 
두 배우의 호흡이 잘 맞는 것 같다.
“샐리는 재미있고 따뜻한 배우다. 실제 성품이 모드와 비슷하다. ‘내 사랑’에 출연시킨다면 인생 연기를 선보일 거라고 확신했다. 에단 호크는 오랫동안 팬이었다. ‘트레이닝 데이’(2001, 안톤 후쿠아)와 ‘보이후드’(2014, 리처드 링클레이터 감독)에서 보여준 연기가 정말 좋았다. 두 사람은 단순한 연기로도 감동을 전하는 배우들이다. 특히 ‘내 사랑’에서 외톨이였던 남녀가 서서히 상대를 사랑하게 되는 장면들이 마음에 든다.”
 
그림 그리는 장면에서 대역을 쓰지 않았다.
“샐리가 직접 그렸으면 했다. 영화 세트를 실제로 시골에 만들었던 것도 몸이 불편한 모드가 집안에서 바깥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을 가능하면 자연스럽게 담고 싶어서였다. 샐리가 창가에 앉아 그림 그리는 모습은 너무 아름다웠다. 그래서 원래 시나리오보다 많은 분량을 찍었다(웃음). 모드의 작품을 똑같이 그리게 하면서 그의 그림이 상상 이상으로 복잡하고 정교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모드는 어쩌면 남성 중심의 편견에 맞선 선구자였다.
“모드 같은 분들 덕분에 예술계도 조금씩 변하고 있다. 가령 요즘 여성 감독들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데에 자신감을 갖고 있다. 성별보다 중요한 건 자신 만의 시각과 감성으로 작품을 만드는 거다.”
 
새러 워터스 소설 원작의 영화 ‘핑거스미스’를 만든 적이 있다. 최근 한국 박찬욱 감독의 영화 ‘아가씨’도 같은 소설이 원작인데.
“안 그래도 궁금해서 챙겨봤다. 내 영화 ‘핑거스미스’가 새러 워터스 소설을 원래대로 각색했다면, ‘아가씨’는 원작에 영감을 받은 쪽인 것 같다. 나는 노출을 절제하면서도 관능을 드러내고자 했다. 18세기 말 보수적인 영국에서 여성간의 사랑은 절제될 수밖에 없었을 거라고 생각해서다. 박찬욱 감독은 소설을 다른 문화권을 배경으로 각색해 흥미로웠다. ‘아가씨’의 비주얼 스타일과 장면의 느낌들이 좋았다.”  
 
나원정 기자 na.won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나원정 나원정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