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대구시민사회단체 ‘정치개혁대구시민행동’ 발족

뉴시스 2017.07.13 16:11

【대구=뉴시스】정창오 기자 = 대구지역 47개 시민사회단체들이 만18세 선거권과 유권자 표현의 자유 보장, 국회의원 선거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및 지방의회 선거제도 개선, 대통령·지방자치단체장 결선투표제 도입 등 3대 선거제도 개혁 실현을 위한 시민행동에 나섰다.

이들 단체는 13일 오후 대구YMCA 청소년회관 백심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새로운 민주정치 체제의 핵심은 선거제도 개혁이며 내년 지방선거전에 선거제도를 반드시 개혁해야 한다”며 ‘정치개혁대구시민행동(이하 시민행동)’을 발족했다.

시민행동은 “나쁜 선거제도는 민의를 왜곡시켰고 기득권 정당들의 정치독·과점 구조를 만들었다”며 “여성, 청년, 사회적 약자들의 정치적 목소리는 배제되었으며 시민들의 참정권은 침해당한 결과 국회의 기능은 마비되고 정치특권계급이 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방정치의 현실은 더욱 심각해 민주주의라고 말할 수도 없는 지경”이라며 “거대 양당은 4인 선거구를 만들지 않았고 거대정당에게 유리한 기호부여제도로 인해 소수정당이나 풀뿌리 정치세력의 진출은 봉쇄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시민행동은 또 “정치제도의 전면개혁은 새로운 민주정치 체제의 최우선 과제이며 촛불시민혁명을 완성하는 길”이라며 “내년 6월 지방선거와 개헌 국민투표 전에 대대적인 선거제도 개혁이 단행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민행동은 아울러 “정치독점 구조를 타파하고 여성의 정치참여를 확대하며 ‘누구나 정치’가 가능한 참정권 확대를 위한 과제들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국회 정치개혁특위는 국민들의 정치개혁 요구를 받아 조속히 법제개혁을 완수해야 할 것”을 촉구했다.

jco@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