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랭·본·대]학생이 교수 질문 많이 받는 대학 1위 KAIST, 꼴찌는?

중앙일보 2017.07.08 05:00
"질문받고 고민할 때 배움 깊어진다"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 마이클 샌델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강의 동영상은 한국인에게 매우 ‘인상적'입니다. 수강생 수백명이 가득 찬 강의실에서 그는 연달아 질문을 던집니다. 
“부자에게 세금을 거둬 약자를 돕는 게 정당한가.”
이 질문에 한 학생이 “좋은 환경에서 태어났다는 이유로 모든 혜택을 자신의 것이라 주장하는 건 부당하다”고 답합니다. 그러면 곧 다른 학생이 손을 들고 “후천적 노력으로 불균형이 발생하는 것은 막을 수 없다”고 반박합니다. 
질문과 토론을 통해 학생 스스로 본질을 고민하게 하는 소크라테스식 ‘문답법’입니다.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인 마이클 샌델 교수의 강의 장면. [중앙포토]

`'정의란 무엇인가'의 저자인 마이클 샌델 교수의 강의 장면. [중앙포토]

『미국 최고의 교수들은 어떻게 가르치는가』의 저자 켄 베인은 명강의로 유명한 교수들을 분석해 공통점으로 ‘질문’을 꼽았습니다. 훌륭한 교수는 학생에게 정확한 질문을 끊임없이 던지고, 학생들이 질문하게 한다는 것입니다. “인간은 질문할 때, 혹은 질문을 받고 고민할 때 배움의 깊이가 가장 깊어진다”는 거죠.
 
한국 대학은 어떨까요. 중앙일보 대학평가팀은 2015년 여론조사업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37개 대학 학생 6800명을 설문조사했습니다. 대학별로 2·3·4학년 재학생 200명이 대상이었습니다. 인문·사회·상경계 100명, 공학·자연계열 100명으로 계열 안배도 했습니다. 인문·사회·상경 계열이 없는 대학들은 공학·자연계열만 조사했습니다.

‘수업에서 교수가 내게 질문했다’ KAIST 1위, 서울대 꼴찌
이들에게 던진 137개 질문 중 하나가 ‘지난 학기(2015년 1학기) 수업 중 교수·강사로부터 직접(지명을 받아) 질문을 받은 적 있나’였습니다.
결과는 어땠을까요. 6800명을 통틀어 다섯 중 하나(21.1%)는 ‘한 번도 질문을 받아본 적 없다’고 했습니다. 대학에 일방통행식 강의가 많다는 방증입니다.  
질문을 받아본 학생 비율이 가장 높은 곳은 어디일까요. 
KAIST였습니다. 학생 100명 중 단 한 명을 제외한 99명이 적어도 ‘한번 이상 질문을 받았다’고 했습니다. KAIST 다음으론 건양대(97%), 인하대(96%), 전남대(92.5%), 한양대 ERICA캠퍼스(91%) 순으로 이 비율이 높았습니다.
 
그럼 이 비율이 가장 낮은 대학, 그러니까 한 번도 질문 받은 적이 없는 학생 비율이 높은 곳은 어디일까요. 
바로 서울대입니다.   
교수·강사로부터 질문을 받아본 적 없는 학생이 자그마치 40%나 됐습니다. 조사 대상 37개 대학 중 '1등'이었습니다. 서울대 다음으론 이화여대(38.5%), 고려대 서울캠퍼스(37%), 연세대 서울캠퍼스(36%), 숙명여대(31%) 순이었지요. 

KAIST 99% “토론서 발언”, 고대 39.5% “참여 안 해”
당시 조사에선 '지난 학기 수업 중 진행된 토론에 참여해 발언한 경험이 있나’도 물었습니다. 이 질문에 “있다”고 응답한 학생은 얼마나 될까요. 전체 조사 대학생 10명 중 3명 정도(28.8%)였습니다.   
토론 참여율이 제일 높은 대학 역시 KAIST로 99%나 됐습니다. 전남대(89.5%), 코리아텍(한국기술교육대, 85%), 동아대(81.5%), 국민대(81%) 학생들도 토론 참여율이 높았죠.  
 
토론 참여율이 제일 낮게 나온 대학, 거꾸로 얘기하면 토론에 참여한 적이 한 번도 없는 학생 비율이 높은 곳은 어디일까요.
고려대 서울 캠퍼스입니다. ‘수업 중 토론에 참여한 적 없다’고 답한 학생 비율이 39.5%나 됐습니다. 전북대(39%), 부산대(38%),경북대(37.5%), 숭실대(37%)에서도 토론에 참여해본 적 없는 학생 비율이 높았습니다. 서울대(35.5%), 연세대 서울 캠퍼스(36.5%)도 마찬가지였지요. 
 
교수로부터 질문을 받아본 경험, 토론에 참여한 경험은 왜 이렇게 대학 간에 차이가 클까요.
대학들은 강의 여건을 원인으로 꼽습니다.
관련기사
‘수업 중 질문 받지 못한 학생이 많은 대학’ 1~5위는 모두 ‘대형 강의’(수강생 101명 이상)가 많은 편입니다. 대학정보 공시 사이트에 따르면 서울 소재 대학 38곳 중 '대형 강의' 비율이 가장 높은 대학 1~3위는 연세대(전체 강의 중 5.41%), 이화여대(4.12%), 서울대(4.09%)입니다. 고려대(3.52%)도 이 비율이 높은 편이죠.  
대학정보 공시 사이트 '대학 알리미'

대학정보 공시 사이트 '대학 알리미'

서울 소재 대형 대학은 학생 수에 비해 강의 공간과 교수·강사가 부족한 편입니다. 그래서 대형 강의를 많이 운영하죠. 강의당 학생수가 많으면 아무래도 질문과 토론을 하기 어렵겠죠. 
하지만 이것으로 모든 것이 다 설명되진 않습니다. 샌델 교수 강의 역시 대형 강의니까요.  
에듀케이션3.0 강의실에서 토론식 수업을 하는 KAIST 학생들. [중앙포토]

에듀케이션3.0 강의실에서 토론식 수업을 하는 KAIST 학생들. [중앙포토]

“수업에서 강의하지 마라”…KAIST ‘에듀케이션3.0’  
학생들이 교수로부터 질문을 많이 받고, 토론도 많이 하는 KAIST의 비결은 무엇일까요. 
2013년 도입한 ‘에듀케이션3.0’이란 수업 방식입니다. 현재 100여 강좌를 이 방식으로 하고 있죠.
 
원칙은 ‘수업에서 (교수는) 강의하지 말자’랍니다. 교수는 수업 전에 강의 영상과 슬라이드, 외부 동영상 등을 활용한 자료를 온라인으로 학생에게 제공합니다. 학생들은 수업 전에 자료를 공부해야 하고요.
 
수업은 학생 주도의 토론과 발표, 그룹 프로젝트로 진행됩니다. 교수는 학생 간의 토론을 지켜보다 꼭 필요할 때만 나섭니다. 에듀케이션3.0 전용 강의실 대부분은 세 벽면에 화이트보드가 설치돼 있다고 합니다. 토론에 활용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죠.
KAIST 학생들은 본지 대학평가팀에 이런 방식 때문에 “공부할 게 많다”고 '불평'했습니다. 조사 결과 KAIST 학생의 학습량은 주당 30.5시간으로 조사 대상 37개 대학 중 가장 많았습니다.  
KAIST의 ‘에듀케이션 3.0’ 수업 시간. 교실 세 벽면에 각각 마련된 칠판을 활용해 팀별로 발표·토론을 한다. [중앙포토]

KAIST의 ‘에듀케이션 3.0’ 수업 시간. 교실 세 벽면에 각각 마련된 칠판을 활용해 팀별로 발표·토론을 한다. [중앙포토]

'침묵의 강의실' 탈출하기
2014년 교육과혁신연구소의 이혜정 소장(서울대 교육학 박사)은 『서울대에서는 누가 A+를 받는가』라는 제목의 책을 냈습니다. 대학가에 큰 반향을 일으켰습니다. 이 소장이 인터뷰한 서울대생들은 좋은 학점의 비결로 ‘최대한 많이 받아 적고 외웠다’고 했습니다. 교수의 농담까지 적고 외운 학생들이 A+를 받는 현실이 드러났습니다. 
국내 대학이 질문과 토론 없는 ‘침묵의 강의실’에서 벗어나려면 다각도의 노력이 필요합니다. 학생이 침묵에 길들여지지 않도록 암기 위주의 고교 교육와 대입을 고쳐야겠죠. 
대학도 ‘논문 편수’만 강조하는 교수 임용·승진제도를 고쳐야 합니다. 그래야 교수들이 제자들을 가르치는 데 열중할 수 있습니다. 4차 산업혁명의 시대에 걸맞은 대학, 교수의 자성과 노력을 기대합니다. 

배너를 클릭하면 ‘랭킹으로 본 대학’을 더 보실 수 있습니다.

천인성 기자 guchi@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천인성 천인성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