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민병두 “홍준표 기탁금 1억2000만원 나온 대여금고 수사를”

중앙일보 2017.06.21 01:36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에 나선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과거 경선 자금 의혹이 재점화하고 있다.
 
민병두(사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은 즉각 (홍 전 지사 측의) 대여금고를 수사하고, 대법원은 빨리 (판결을)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이른바 ‘성완종 리스트’에서 불거졌던 홍 전 지사의 불법 정치자금 1억원 수수 의혹과 관련해 검찰의 추가 수사와 대법원의 판결을 촉구한 것이다. 홍 전 지사는 1심 유죄, 2심 무죄 상태로 대법원 판결을 앞두고 있다.
 
민 의원은 “그가 있어야 할 곳은 여의도가 아니다. 근본이 안 된 사람이 ‘근본부터 다시 시작하겠다’고 하니 자기 성찰할 곳이 필요하다”고도 적었다. 그는 지난달 22일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검찰이 보완수사를 해서라도 진실을 밝힐 의지가 있다고 한다면 저는 제가 알고 있는 여러 가지 정황과 전언들을 제공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홍 전 지사의 경선 자금 의혹은 2015년 성완종 전 경남그룹 회장이 자살하며 불거졌다. 성 전 회장의 유서에는 홍 전 지사의 이름과 함께 1억원이란 금액이 적혀 있었다.
 
이로 인해 2011년 한나라당 대표 경선 당시 납부한 기탁금 1억2000만원의 출처를 두고 의구심이 확산되자 홍 전 지사는 자신의 부인을 내세웠다. 그는 2015년 5월 자신의 페이스북에 “집사람의 비자금”이라며 “이번에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는 “1995년부터 10여 년간 변호사 활동을 하며 번 돈 일부를 집사람이 자신의 비자금으로 저 몰래 현금으로 모았고, 2008년 여당 원내대표를 할 때 국회대책비(특수활동비)로 4000만~5000만원씩 나오는데 남은 돈을 집사람에게 생활비로 주곤 했다”고 적었다. 당시 만들어진 ‘비자금’은 3억원으로 W은행에 대여금고를 빌려 보관했다고 한다.
 
그는 “제가 정치 시작 후 처음으로 돈 좀 구해 달라고 부탁하니 그 돈에서 1억2000만원을 5만원권으로 내어줬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당시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를 지내던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은 트위터에 “(홍 전 지사가 ‘이번에 알게 됐다’고 발언한 것은) 재산신고를 의무화하는 공직자윤리법 위반을 피하기 위한 계산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지사는 그간 부인의 비자금을 재산신고에 포함시키지 않았다. 또 “국회대책비를 현금화해 사용한 것은 횡령 아닌가”라며 추가 의혹을 제기했다.
 
그럼에도 홍 전 지사가 스스로 ‘자백’한 것은 “형량을 줄여보기 위한 시도”라는 말이 나온다. 여권의 한 관계자는 “홍 전 지사가 성 전 회장으로부터 금품을 수수한 것(정치자금법 위반)보다는 부인의 돈을 받은 것(공직자 윤리법, 공금 횡령)으로 끌고 가는 편이 법리 다툼에서 낫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병두 의원은 “검찰이 지금까지 대여금고를 조사하지 않은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며 “추가 수사를 통해 W은행의 대여금고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여금고는 은행에 출입 기록이 남기 때문에 홍 전 지사 부인의 금고 출입 시기를 조사한다면 사실 여부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홍 전 지사는 2009년 4월 13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부인과 아들이 불법으로 금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가장인 아버지에게 포괄적 책임이 있다”고 지적한 적이 있다. 한편 민 의원의 주장에 대해 홍 후보 측에서는 “답할 가치가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기자 정보
유성운 유성운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