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성추행 혐의' 최호식 전 회장, 21일 경찰 출석

중앙일보 2017.06.20 10:39
성희롱 논란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대표

성희롱 논란으로 자리에서 물러난 최호식 호식이두마리치킨 대표

 
20대 여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 '호식이두마리치킨' 최호식(63) 전 회장이 21일 경찰에 출석한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 강남경찰서는 "최 전 회장이 내일 오전 10시에 나와 조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20일 밝혔다.
 
최 전 회장은 지난 3일 서울 한 음식점에서 회사 여직원 A(22)씨를 성추행한 혐의로 피소됐다. 이틀 후 여직원은 고소를 취하했으나, 경찰은 성범죄가 친고죄가 아닌 점을 고려해 A씨 의사와 상관없이 수사를 이어왔다.  
 
경찰은 지난 7일 여직원을 추가 조사한 데 이어 15일 최 전 회장에게 소환을 통보했지만, 최 전 회장은 건강상 이유를 들어 출석 연기를 요청한 바 있다.
 
이 사건이 알려지면서 최 전 회장은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회장직에서 물러났다.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김은빈 김은빈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