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두 번째 영장실질심사 출석한 정유라…'범죄수익은닉' 혐의 추가

중앙일보 2017.06.20 10:38
'비선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딸 정유라씨(21)가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0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했다.
 
정씨는 귀국 후 두 번째 영장심사로, 검찰은 삼성그룹의 말 지원을 은폐하기 위해 허위계약서를 쓰는 등 범행에 가담한 '범죄수익은닉' 혐의를 추가했다.
 
검찰은 지난 2일 업무방해와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등 두 가지 혐의로 첫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3일 기각된 바 있다.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 씨의 딸 정유라 씨가 두 번째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저작권자 ⓒ 1980-2017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기자 정보
김은빈 김은빈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