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스타워즈' 캐리 피셔, 마약 때문에 사망?

중앙일보 2017.06.20 09:46
[사진 캐리 피셔 트위터]

[사진 캐리 피셔 트위터]

'스타워즈'의 레아 공주로 열연한 미국 배우 캐리 피셔의 사망과 관련해 검시 결과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LA타임즈에 따르면 캐리 피셔의 검시 결과 고인의 체내에서 코카인을 비롯해 메타돈, 엑스터시 등이 검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마약 복용이 직접적인 사인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약물 사용은 잠재적으로 수면 무호흡을 악화시킬 수 있지만, 피셔가 지난해 12월 국제선에서 심장마비를 겪었을 때 약을 복용했는지는 명확하지 않다는 설명이다. 캐리 피셔는 심장마비를 일으킨 비행 3일 전 코카인을 복용한 것으로 추정된다. 
 
캐리 피셔는 당시 영국 런던에서 미국 LA로 가던 비행기에서 심장마비를 일으킨 뒤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중 세상을 떠났다. 당시 그의 사망 진단서에는 다른 요인과 함께 수면성 무호흡증이 기록됐다.
 
캐리 피셔는 과거 마약 중독으로 재활치료를 받은 바 있다. 앞서 피셔의 딸인 빌리 러드는 한 인터뷰에서 "캐리 피셔는 마약 중독과 정신병에 걸렸다. 그는 궁극적으로 이런 이유로 사망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 정보
김은빈 김은빈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