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아가야, 이모가 구해줄게” 서울대공원서 물에 빠진 코끼리 구조(영상)

중앙일보 2017.06.20 08:44
[사진 서울대공원]

[사진 서울대공원]

코로 물을 마시려다가 웅덩이에 빠진 새끼 코끼리를 보고 중년의 이모 코끼리가 나섰다. 어쩔 줄 몰라 하는 초보 엄마를 보고 달려와 아기를 구했다. 능숙한 이모는 엄마를 얕은 물가로 안내한다. 둘은 함께 물속으로 들어가 위험에 처한 새끼를 안전한 뭍으로 꺼낸다. 담장 너머로 보고 안절부절 하던 코끼리도 안도의 한 숨을 쉰다.  
 
 동물원에 있는 코끼리 가족 사이에서 실제로 벌어진 일이다. 서울대공원은 19일 물에 빠진 아기 코끼리 ‘희망이’(한 살·암컷)를 엄마 ‘수겔라’(열세 살)와 이모 ‘키마’(서른여섯 살)가 함께 구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은 지난달 25일 촬영됐다.  
 
 야생 상태 수명이 70년에 달하는 코끼리는 모계 중심으로 무리생활을 하며 공동육아를 하기도 한다. 희망이는 지난해 6월24일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난 코끼리다. 멸종위기종인 아시아 코끼리다. 늘 엄마 곁을 떠나지 않으면서 엄마의 행동을 따라한다.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희망이가 이 사고 뒤 엄마와 이모로부터 수영하는 법을 배워 이제 함께 수영을 즐기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
김민상 김민상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