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당 "문정인 특보 발언, 대통령 뜻 아니면 즉각 파면해야"

중앙일보 2017.06.20 07:49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자유한국당이 미국에서 한미연합훈련 축소 가능성 등을 언급해 논란을 일으킨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특보와 관련해 "문 특보를 당장 파면하고 추가적인 발언을 중단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19일 논평을 통해 "문 특보는 미국 워싱턴에서 한미동맹에 심각한 균열을 가져올 수 있는 발언을 작심한 듯 쏟아내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정 대변인은 "문 특보의 주장은 한미동맹의 심각한 균열을 초래하고 한미연합훈련 축소와 중단은 북한과 중국이 줄곧 주장해온 입장을 대변한 말"이라며 "실제로 미국에서 심각한 우려의 목소리와 정부 뜻이 아니기 바라는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고 했다.
 
그는 "청와대는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나 많은 국민은 이 같은 발언이 이 정부의 속내를 그대로 밝힌 것이라고 여기고 있다"며 "여론을 떠보기 용이라고 생각할 따름"이라고 했다.  
 
이어 "만약 문재인 대통령은 문정인 특보가 한 발언이 이 정부의 뜻이 아니라면 문 특보를 당장 파면하고 추가적인 발언을 중단하게 해야 한다"며 "단호한 조치와 함께 그 발언이 이 정부의 속내가 아님을 즉시 밝혀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특보는 지난 16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세미나에서 "키리졸브(KR) 연습과 독수리(FE)훈련에 항모와 핵잠수함 등 전략자산을 전개할 필요는 없다"며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과 논의해 한미 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청와대와 조율된 입장이 아닌 개인 의견"이라며 "(문 특보에게) 한미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엄중하게 말씀드렸다"고 밝혔다. 문 특보도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 교수로서 한 개인 발언이라고 해명했다.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김은빈 김은빈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