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美 "中, 대북제재 더 해야"…미중 외교안보대화 앞두고 제재 강화 공식 요구

중앙일보 2017.06.20 05:49
미국 국무부가 미중 외교안보대화를 이틀 앞둔 19일(현지시간) 중국의 대북제재 강화를 공식 요구했다.
 
수전 손턴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 [사진 미 국무부]

수전 손턴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 [사진 미 국무부]

수전 손턴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부차관보는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중국의 북한 석탄 수입 금지 조치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며 "중국이 (제재를) 더 많이 하는 모습을 보고 싶다. 이번 주 이 부분을 얘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모든 나라가 유엔 안보리 제재 이행을 통해 북한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는 행동을 취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면서 "이것이 우리가 가장 집중하는 것이고, 이번 주 중국과의 대화에서 초점을 맞추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무부는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오는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리는 중국과의 외교안보대화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에게 이러한 요구를 직접 전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은 중국과의 이번 외교안보대화에서 대북제재뿐 아니라 테러리즘과 IS 등의 격퇴 활동에도 더 많은 지원과 역할을 요구할 방침이다. 손턴 부차관보는 "중국이 더 많은 책임을 지고, 앞으로 더 나설 것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박상욱 박상욱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