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입만 열면 남 헐뜯어 술 안 깬 주사파는 홍 전 지사 본인”

중앙일보 2017.06.20 02:15
더불어민주당이 19일 자유한국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며 ‘막말’을 쏟아낸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거세게 비판했다.
 
우상호(사진) 민주당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홍 전 지사에 대해 “입만 열면 남을 헐뜯고 욕하고 심한 말을 한다”며 “술이 안 깬 주사(酒邪)파는 홍준표 본인”이라고 비판했다. 홍 전 지사는 지난 18일 당 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하는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는 주사파(主思派) 패당 정부”라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홍 전 지사의 발언 의도에 대해 “선거용인지, 실제 극한투쟁을 하려고 하는 건지 (모르겠다)”며 “제1 야당의 대표가 되겠다면 발언을 신중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표가 돼서도 제1 야당이 반대를 위한 반대만 하면 (한국당이) 8% 지지율에 묶여 내년 지방선거에서 굉장히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진우 민주당 부대변인은 ‘다시 시작되는 홍준표 전 대선후보의 천박한 언행’이란 제목의 논평에서 “언론은 국민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국민에게 진실을 전하는 사회적 공기”라며 “언론에 무례한 것은 곧바로 국민에게 무례를 범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
 
전날 홍 전 지사가 기자간담회에서 “신문 갖다 바치고, 방송 갖다 바치고, 조카 구속시키고, 청와대 특보 자리 겨우 얻는 그런 언론”이라고 운운한 것을 겨냥한 논평이었다.
 
박광온 국정기획자문위원회 대변인은 “홍 전 지사는 인성교육이 제대로 안 된 사람이라는 평가가 많다”며 “균형이 전혀 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자기 편한 대로 상황을 인식하고 재단하는 사람이 어떻게 공당의 대표가 되느냐”고 반문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기자 정보
추인영 추인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