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청와대 “홍석현 전 회장, 특보직 계속 고사했다”

중앙일보 2017.06.20 02:08
지난달 21일 청와대가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직에 위촉한다고 발표했으나 직후부터 홍 전 회장이 이를 고사했다고 청와대가 19일 발표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홍 전 회장이 특보 발표 직후에, 또 그 이후로도 몇 차례 (고사) 의사를 청와대에 전달해왔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금까지 홍 전 회장의 특보직 고사 입장을 청와대가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선 “이미 대통령 재가를 받은 상태라 다른 특보(문정인)에 대한 임명장을 수여할 때 (홍 전 회장의 특보직 고사를) 발표할 계획이었는데, 여러 가지 유동적인 (정국) 상황 때문에 (발표를 못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정인 특보는 대통령 재가를 받긴 했지만 공식 임명장 수여식은 하지 않은 상태다.
 
청와대는 홍 전 회장과 직접 의사소통을 하지 못하고 관련 내용을 발표한 사실도 공개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발표 당일인 지난달 21일은 홍 전 회장이 미국 특사 방문을 마치고 서울로 비행기를 타고 들어오는 과정이어서 대통령비서실장이 연락을 못했다”고 말했다.
 
홍 전 회장은 당시 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나 특보직과 관련해 “처음 듣는 말이며 당혹스럽다”고 입장을 밝혔고, 이후 곧바로 특보직 고사 입장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강태화 강태화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