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지원 "역시 서툰 문재인 정부"…문정인 발언 대처에 쓴소리

중앙일보 2017.06.20 02:08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 [중앙포토]

청와대가 문정인 통일외교안보 대통령 특보에게 엄중한 경고를 전달했다고 밝힌 데 대해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가 "서투르다"고 비판했다.  
 
19일 박 전 대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오늘 밤 가장 희망 있는 대화를 나누며 와인 네 잔 마시니 통증도 고민도 사라진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문정인 특보의 워싱턴 발언이 타이밍상 부적절했다 하더라도 내용이 옳으면 청와대는 침묵하면 된다"며 "무슨 엄중한 경고? 만지면 커진다. 역시 서툰 문재인 정부"라고 말했다.  
 
지난 13일 미국 방문길에 오른 연세대 특임 명예교수인 문 특보는 지난 16일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미국 우드로윌슨센터가 워싱턴DC에서 공동주최한 세미나 기조연설 및 문답을 통해 북한이 핵·미사일 활동을 중단하면 미국의 한반도 전략자산과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청와대는 19일 "문 특보에게 앞으로 있을 한미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엄중하게 말씀드렸다"며 '엄중한 경고'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문 특보는 19일(현지시각) 뉴욕 아시아소사이어티에서 열린 '한반도 위기-한미동맹의 의미' 세미나에서 "교수로서 개인적인 생각일 뿐, 문재인 정부의 생각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미동맹에 대한 조언일 뿐 결정은 청와대에서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청와대로부터 경고를 받았느냐는 질문에는 "노 코멘트"라고 답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