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찬욱 감독 차기작 '도끼' 제작 무산…"마지막 단계서 투자 안돼"

중앙일보 2017.06.20 01:25
박찬욱 감독. [중앙포토]

박찬욱 감독. [중앙포토]

박찬욱 감독의 차기작 중 하나로 알려진 영화 '도끼' 제작이 무산됐다.
 
박 감독은 지난 18일 MBC라디오 FM4U '푸른밤 이동진입니다'에 출연해 차기작을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 "(갑자기) 우울해지려고 한다. 준비하던 작품이 하나 있었다. 도끼라는 영화였는데 마지막 단계에서 투자가 무산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박 감독은 "(도끼 무산으로 차기작인 현재) 정해진 것이 없을 뿐이지, 돌아가고 있는 영화는 여러 개가 있다. 미국영화, 한국영화, TV용도 있고 극장용도 있다"며 "이 중에 어떤 영화가 먼저 투자되느냐에 따라 되는 대로 (차기작 연출에) 들어갈 생각"이라고 밝혔다.
 
박 감독의 차기작으로 알려졌던 '도끼'(The Ax)는 미국 소설가 도널드 웨스트레이크(Donald Westlake)의 소설이 원작이었다. 오랫동안 함께 작업을 해온 '비밀은 없다'의 이경미 감독이 시나리오에 참여할 것으로 전해지면서 관심을 모았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