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요트 300척 품는 인천공항 옆 ‘해양레저 허브’

중앙일보 2017.06.20 01:00
인천시 을왕동에 19일 개장한 왕산 마리나에는 요트 266척을 동시에 접안할 수 있다. 대한항공의 출자기업인 왕산 레저개발이 1333억원을 투자했고 인천시가 167억원을 지원했다. [사진 왕산 레저개발]

인천시 을왕동에 19일 개장한 왕산 마리나에는 요트 266척을 동시에 접안할 수 있다. 대한항공의 출자기업인 왕산 레저개발이 1333억원을 투자했고 인천시가 167억원을 지원했다. [사진 왕산 레저개발]

200척 넘는 요트를 동시에 수용할 수 있는 국내 최대 민간 마리나 단지인 인천 ‘왕산 마리나’가 19일 개장했다. 대한항공과 인천시가 인천시 중구 을왕동 일대 9만9000㎡ 규모로 조성한 왕산 마리나는 35∼165피트 규모의 요트 266척을 접안할 수 있는 해상계류장과 34선석의 육상계류장을 갖췄다.
 
‘마리나’(Marina)는 해양관광산업의 핵심 기반시설이다. 스포츠 또는 레크리에이션용 요트, 모터보트 등의 선박을 계류시키거나 보관하는 역할을 한다. ‘해양레저의 꽃’으로 불리기도 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왕산 마리나는 입지 조건이 좋고 바다로의 접근성이 뛰어난 데다 365일 입·출항이 가능해 수도권 지역에서 요트나 보트를 즐기는 해양 레저인들의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대한항공과 인천시는 지난 2011년 3월 업무협약을 맺고 용유·무의 문화관광·레저복합도시 조성사업의 목적으로 왕산 마리나 조성에 들어갔다. 이후 2년 간의 공사 기간을 거쳐 2014년 7월 인천아시안게임 요트경기장으로 사용됐고, 지난해 11월부터 일부 시설을 개장했다. 그리고 최근 인천시의 마리나 시설 소유권 이전 심의가 완료되면서 개장을 하게 됐다.
 
왕산마리나 조성은 특히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공을 들여온 사업으로 알려져 있다. 사업비는 대한항공의 출자기업인 왕산 레저개발이 1500억원 중 1333억원을 투자했고 인천시가 나머지 167억원을 지원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 2000억원을 추가로 투자해 왕산 마리나 일대를 숙박·판매시설·요트 수리시설·클럽하우스 등 각종 편의 시설을 갖춘 국제 수준의 해양레저 명소로 발전시킨다는 계획이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기자 정보
윤정민 윤정민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