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화테크윈, 베트남에 항공기 엔진부품 공장

중앙일보 2017.06.20 01:00
한화테크윈이 베트남에 항공기 엔진 부품 생산 공장을 건설한다. 또한 민수 항공기 엔진 부품 매출을 2025년까지 1조원으로 늘려 글로벌 1위에 오르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한화테크윈은 베트남 하노이 인근에 신규 부품 생산 공장 부지를 선정하고 베트남 정부에 투자 승인을 요청했다고 19일 밝혔다.
한화테크윈 항공기 엔진 부품 생산 현장. [사진 한화테크윈]

한화테크윈 항공기 엔진 부품 생산 현장. [사진 한화테크윈]

 
정부 승인이 나면 오는 8월부터 공장 건설 공사에 들어가 내년 하반기 공장을 가동할 계획이다. 공장 부지 넓이는 약 10만㎡며, 공장 건물만 축구 경기장 면적의 약 8배에 달하는 6만㎡가 될 예정이다.
 
한화테크윈은 베트남 공장이 가동되면 항공기 엔진 부품 생산능력이 크게 확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장 완공과 함께 공격적인 수주 활동을 펴 민수 항공기 엔진 부품 관련 매출을 2025년까지 1조원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 목표를 달성할 경우 항공기 부품 가공업 글로벌 1위에 올라서게 된다.
 
최근에는 세계 3대 항공기 엔진 제작 업체로 꼽히는 GE(제너럴일렉트릭)와 프랫 앤드 휘트니(P&W), 롤스로이스로부터 대규모 부품 수주에 성공하기도 했다.
 
한화테크윈 관계자는 “다이내믹 프레시전과 반즈, 마젤란 같은 경쟁 항공기 엔진 부품 제조사들도 해외 제조공장을 구축해 생산능력을 키우고 있다. 여러 후보지를 검토한 결과 물류 환경이 좋고 원가 경쟁력이 높은 베트남을 생산 거점으로 선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공장이 가동되면 국내 창원 공장은 고부가 제품군을 생산하는 기지로 전환할 방침이다. 또 베트남 공장에 대한 기술지원 역할도 맡게 된다. 이에 따라 창원 항공엔진 생산 라인에서 베트남 공장으로 이동할 인력도 모집하고 있다. 한화테크윈 측은 “베트남 거점의 경우 기존 창원 공장의 기술 역량을 활용해 가격 경쟁력이 요구되는 제품군 생산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정민 기자 yunjm@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윤정민 윤정민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