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네이버 인공지능, 퀄컴 칩에 심는다

중앙일보 2017.06.20 01:00
퀄컴이 네이버와 손잡고 인공지능(AI) 기반 사물인터넷(IoT)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퀄컴 자회사인 퀄컴테크놀로지는 네이버와 AI 기술 및 서비스에 대한 전략적 협업 관계를 구축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제휴로 네이버와 라인㈜이 함께 개발한 AI 솔루션 ‘클로바(Clova)’가 퀄컴 사물인터넷(IoT) 플랫폼에 탑재된다. 네이버는 시스템 솔루션을 만드는 과정에서 퀄컴 칩을 우선 사용할 예정이다.
 
클로바가 내장된 칩을 탑재한 IoT 기기들은 말 그대로 ‘인공기능 기기’가 된다. 예를 들면 클로바가 내장된 퀄컴의 IoT 칩을 스피커에 담으면 ‘AI 스피커’를 만들 수 있고, 스마트홈 기기들도 ‘AI 스마트홈’ 기기가 된다. 두 회사는 앞으로 AI 하드웨어 제조사들이 퀄컴 칩을 장착해 클로바를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스마트 스피커, 스마트홈 허브 및 로봇 등 다양한 IoT 기기 상용화를 앞당길 계획이다.
 
이태원 퀄컴 코리아 사장은 “네이버 AI와의 전략적 협력은 IoT 생태계에서 양사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져줄 것”이라며 “양 측의 협업으로 제조사들은 더욱더 편리하고 경쟁력 있는 IoT 제품과 서비스를 소비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성숙(사진) 네이버 대표는 “클로바의 성능을 더욱 고도화하고 클로바 생태계를 활성화해, AI 시대로의 패러다임 전환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와 라인은 AI 스피커 ‘웨이브’를 올가을 일본 현지에서 대당 1만5000엔(약 15만원)에 판매할 계획이다.
 
라인 캐릭터가 적용된 휴대용 AI 스피커 ‘챔프’도 출시를 앞두고 있다.
 
박태희 기자 adonis55@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박태희 박태희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