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문 대통령, 공약대로 내년 6월 개헌 추진

중앙일보 2017.05.20 01:17
문재인 대통령이 내년 6월 지방선거에서 개헌을 추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고 19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 김동철 국민의당, 주호영 바른정당, 노회찬 정의당 등 5당 원내대표들과 취임 후 첫 오찬 회동을 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의 개헌 논의 과정에 국민의 의견을 충실히 수렴해 반영하고 선거제도 개편도 함께 논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도 밝혔다고 박 대변인은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대선후보 시절 헌법개정안이 국회를 통과하면 내년 6월 지방선거 때 국민투표를 하겠다고 공약했다. 권력구조론 대통령 4년 중임제를 지지했다.
 
문 대통령은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와 관련해선 “대통령 특사 활동의 결과 등을 지켜보고 한·미 정상회담 및 한·중 정상회담 등을 고려해 신중하게 접근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5당 원내대표들은 이날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또 국회에서 검찰·국가정보원·방송 등 개혁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고 박 대변인은 전했다. 
 
관련기사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기자 정보
위문희 위문희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