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장제원 "탈당 기준 '유승민에 정치생명 걸 수 있는가'였다"

중앙일보 2017.05.19 15:37
[중앙포토]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이 바른정당 탈당의 가장 큰 기준으로 바른정당 대선 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을 꼽았다.  
 
18일 장 의원은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실패한 100일에 대한 반성문'이라는 제목으로 자유한국당 탈당과 복당에 관해 설명하면서 "깊은 성찰과 반성으로 새롭게 태어나겠다"는 내용의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해당 글에는 하루도 지나지 않아 6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고 장 의원은 이에 일일이 답변했다.  
 
한 네티즌은 장 의원을 향해 "당원 가입한 바른정당의 젊은 층을 꼭 기억하셔야 한다. 바른정당의 비전을 보고 가입한 사람들이 반드시 일으켜 세울 것"이라며 "본인 스스로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 꼭 한번 생각해 보셨으면 한다"고 비판했다.
 
[사진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사진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장 의원은 이에 "국민께 한없이 죄송하지만, 유승민 후보에게는 죄송함이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시간이 흐르면 제가 말을 할 수 있을 때 제가 느낀 정치인 유승민에 대해 이야기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제 탈당의 가장 큰 기준이 '유승민 당으로 바뀐 바른정당에서 유승민이라는 정치인에게 정치생명을 걸 수 있는가'였다는 말씀 올린다"고 덧붙였다.  
 
[사진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사진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장 의원은 또 SNS 프로필 사진이 유 의원 얼굴인 네티즌의 비난 댓글에 "유 후보 프로필 사진을 한 분이면 저에 대한 큰 분노가 있으시겠죠"라며 "충분히 이해합니다만 저는 유승민이라는 정치인에 제 정치생명을 걸 수 없다는 판단도 탈당의 큰 이유 중 하나였다고 말씀드린다"고 재차 강조했다.  
 
[사진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사진 자유한국당 장제원 의원 페이스북]

한 지지자는 장 의원에게 "하나하나 다 읽어 보고 댓글 달아주시네요. 제발 상처받지 말기를"이라고 응원했고 그는 "상처받을대로 받았다"면서도 "욕 먹을 각오하고 제 반성문 사과문 받아들여 주시지 않을 것 각옿고 올렸다. 제가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 인내하고 더 상처받고 더 깨지겠다. 더 내려갈 데가 없는 곳에서 극복하고 이해해 주실 때까지 노력하겠다"며 "안 되면 퇴출되겠지요. 진심으로 감사합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