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승' 류현진, 위기 넘은 집념의 승리

중앙일보 2017.05.19 14:27
위기의 류현진(30 LA 다저스)이 시즌 2승째를 거두며 기사회생했다. 
 
류현진은 팔과 다리에 공을 맞고, 껑충 뛰어올라 공을 잡아냈다. 총알 2루타를 때리고, 또 2루에서 홈까지 숨을 헐떡거리며 전력질주를 했다. 승리에 대한 집념이 류현진의 승리를 만들었다. 
 
류현진이 1일 필라델피아전에서 변화무쌍한 변화구를 던지며 5와3분의1이닝 동안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직구 스피드는 시속 140㎞에 그쳤지만 느린 커브가 주효했다. [로스앤젤레스 AP=뉴시스]

류현진이 1일 필라델피아전에서 변화무쌍한 변화구를 던지며 5와3분의1이닝 동안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직구 스피드는 시속 140㎞에 그쳤지만 느린 커브가 주효했다. [로스앤젤레스 AP=뉴시스]

 
류현진은 1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 5와3분의1이닝 동안 7피안타(2피홈런)·3탈삼진·2사사구 2실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다저스가 5-2로 리드한 6회 초 1사 1·2루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와 승리 투수 요건을 갖췄다. 다저스가 리드를 잘 지켜 7-2로 승리하면서 류현진이 2승(5패) 달성에 성공했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류현진의 30번째 승리(21패)이기도 하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4.99에서 4.75로 조금 떨어졌다.  
 
교체 과정에서 다소 아쉬움이 있었다. 6회 초 1사 1루에서 저스틴 보어가 때린 타구가 류현진의 왼 다리에 맞고 굴절되면서 내야안타가 됐다. 이 때까지 류현진의 투구수가 79개에 불과했다. 하지만 다저스 벤치는 선수 보호차원에서 류현진을 곧바로 교체했다.  
  
류현진은 지난 12일 콜로라도 로키스와 원정 경기에서 선발 등판했지만, 데뷔 후 가장 많은 10실점(4이닝 5자책점)을 기록했다. 다저스는 현재 7명의 선발투수를 두루 기용하고 있다. 그리고 조만간 5명의 선발 로테이션을 다시 정할 계획이다. 류현진은 중요한 시기에서 부진한 투구를 보이며 로테이션에서 탈락할 위기에 몰렸다.  
 
긴장감 속에 맞이한 이날 등판에서 류현진은 1회 초부터 힘을 다해 공을 뿌렸다. 지난 6번의 선발 등판에서 1회 평균자책점이 10.50에 달했지만 이날은 공 9개로 마이애미 1~3번을 모두 범타 처리했다. 
 
류현진은 2회 제구가 흔들리며 지안카를로 스탠턴(2루타)-저스틴 보어(홈런)-J.T. 레알무토(2루타)로 이어지는 마이애미 중심타선에 장타 3방을 맞았지만 1실점으로 막아냈다. 또 3회 크리스티안 옐리치에게 홈런을 맞은 뒤에는 흔들리지 않고 호투를 이어갔다. 
 
이날 류현진은 두 차례나 몸에 공을 맞았다. 4회 말 무사 1루에서 1루주자를 2루로 보내기 위해 번트 자세를 취하다 마이애미 선발 에딘슨 볼퀘스의 시속 148㎞짜리 공에 오른팔을 그대로 맞았다. 메이저리그 데뷔 후 첫 몸에 맞는 볼이었다. 류현진은 공에 맞는 순간 고통을 호소했지만, 금새 털고 1루로 걸어나갔다. 4회에는 팔, 6회에는 다리였다. 
 
호수비도 보여줬다. 류현진은 3회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마이애미 디 고든이 친 타구를 점프에서 잡아냈다. 이 장면을 지켜본 클레이턴 커쇼가 놀란 표정을 짓는 장면이 중계 카메라에 잡히기도 했다. 
 
 
류현진은 이날 2차례 타석에 들어서 모두 출루했다. 류현진은 앞선 2회 말 공격에서 마이애미 선발 에딘손 볼퀘스의 95마일짜리 직구를 그대로 쳐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쳤다. 류현진이 때린 타구 속도는 106마일을 기록했다. 이어 체이스 어틀리의 안타 때 홈으로 전력질주해 득점에도 성공했다. 거친 숨을 몰아쉬며 더그아웃에 들어온 류현진은 동료들의 큰 환호를 받았다.  
 
 
다저스 타선은 모처럼 만에 지원 사격을 확실히 해줬다. 병살타 3개가 흐름을 끊긴 했지만 5회까지 5점을 뽑아냈다. 야시엘 푸이그는 1-1로 맞선 2회 큼지막한 투런포로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그동안 다저스 타자들은 류현진만 마운드에 등장하면 물방망이을 헛돌렸다. 류현진이 지난 6경기에서 마운드를 지키는 동안 다저스 타선이 낸 점수는 고작 4점이었다. 9이닝당 평균 득점 지원은 1.17. 메이저리그 선발 투수 가운데 끝에서 다섯 번째였다. 다저스 불펜진도 3과3분의1이닝을 무실점으로 막고 류현진의 승리를 지켰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기자 정보
김원 김원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