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정의당 "윤석열 중앙지검장 인선…'정의의 불씨' 되살아나"

중앙일보 2017.05.19 13:18
청와대가 윤석열 대전고검 검사를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에 임명한 데 대해 정의당이 "정의의 불씨는 꺼지지 않았고, 언젠가는 되살아날 수 있다는 믿음을 증명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점심식사를 위해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강정현 기자

윤석열 신임 서울중앙지검장이 19일 점심식사를 위해 서울 서초동 특검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강정현 기자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19일 오전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윤 검사 승진 인사에 대해 "'봉투 만찬'으로 무너진 검찰을 뼛속부터 개혁하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매우 환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국정원 댓글 사건의 수사팀장을 맡았던 윤석열 검사는 당시 폭로를 통해 국정원 수사에 부당한 압력이 있었다는 사실을 만천하에 알렸다"며 "국민은 상부 외압에 굴하지 않고, 정의롭게 수사하려 노력했던 윤석열 검사를 기억한다"고 말했다.
 
한 대변인은 또 "'저는 사람에 충성하지 않습니다'라는 윤석열 검사의 말 또한 울림으로 남았다. 그때 새겼던 다짐이 새로운 검찰의 모범이 되길 바란다"며 "검찰은 부정한 정권의 하수인이 아니라 국민을 위한 정의의 봉사자가 되어야 한다. 윤석열 지검장의 임명이 검찰개혁의 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준호 기자 ha.junho1@joongang.co.kr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