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박명수 매니저가 직접 밝힌 반전 연봉

중앙일보 2017.05.19 13:17
[사진 JTBC '잡스' 방송 캡처]

[사진 JTBC '잡스' 방송 캡처]

개그맨 박명수의 매니저 한경호씨가 연봉을 공개했다.  
 
18일 방송된 JTBC '잡스'에 출연한 한씨는 "명수형이 크게 선물을 하거나 감동을 주지는 않지만, 항상 남들보다 받는 월급이 많다"고 밝혔다.  
 
[사진 JTBC '잡스' 방송 캡처]

[사진 JTBC '잡스' 방송 캡처]

그는 "회사에 소속되어있는 매니저보다 많이 받는다"며 연봉으로 따지면 8000만~1억원 정도라고 공개했다. 대신 차량과 활동비 등은 본인이 부담한다고 설명했다.  
 
한씨의 연봉을 듣고 다른 매니저들이 놀라자 박명수는 으쓱해 하며 "월급날을 어긴 적이 별로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한씨는 체념했다는 듯이 "있는데 이제 얘기 안 해요"라고 반박했다.  
 
이를 들은 박명수는 "그렇다면 월급날은 지키고 월급을 깎겠습니다"라고 선언했고, 한씨는 "굳이 그래야겠냐"고 재차 되물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이날 출연한 매니저들에 따르면 연예인 매니저 초봉은 대략 100~150만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팀장급은 200~300만원 정도를 받으며 연차가 올라갈수록 연봉은 계속 높아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15년 차 매니저인 조배현씨는 "본부장급은 연봉 5000~6000만원 이상을 받는다"며 "회사에서 차량도 제공하고 활동 경비를 쓸 카드도 제공하기 때문에 개인 돈을 쓸 일은 별로 없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이가영 이가영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