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靑, 윤석열 서울중앙지검 검사장 승진 인사

중앙일보 2017.05.19 10:39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검 당시 윤석열 특별검사. 신인섭 기자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특검 당시 윤석열 특별검사. 신인섭 기자

청와대가 검찰 조직의 인사를 발표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9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당사자들의 사의로 발생한 공백을 메우기 위한 승진 인사"라며 "최순실 사태의 공소 유지를 위한 승진 인사도 포함돼 있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장에는 윤석열 현 대전고등검찰청 검사가 임명됐다. 윤 검사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사태에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활약한 인물이다.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박균택 현 대검찰청 형사부장이 임명됐다.
 
이른바 '돈봉투 만찬'으로 파문을 일으킨 이영렬 현 서울중앙지검장은 부산고검 차장검사로, 안태근 현 법무부 검찰국장은 대구고검 차장검사로 각각 임명됐다.
 
윤 국민소통수석은 "검찰의 주요 현안 사건 수사 및 공소유지에 한층 매진하고, 최근 '돈봉투 만찬' 등으로 흐트러진 검찰 조직의 분위기 쇄신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기자 정보
오원석 오원석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