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정진석 한국당 의원 "文 '똥볼' 찰 것만 기다려선 안 돼"

중앙일보 2017.05.19 09:24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문재인 대통령을 거론하며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똥볼' 찰 것만 기다리고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진행한 인터뷰를 통해 "젊은 유권자들이 투표장에 가지 말기를 기다려서도 안 된다. 그렇게 해선 미래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제 보수도 새로운 설계를 해야 한다. 젊고 잠재력 있는, 역량 있는 인물을 발굴하고 영입하고 키워야 한다. 우리는 그런 걸 참 등한시했다"면서 "정상적인 당이면 초·재선 의원들이 '정풍(整風) 운동'을 들고나와야 할 때"라고 밝혔다.
 
또 자유한국당의 대선 후보로 나섰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가 자유한국당의 대표로 추대되는 여론에 대해서 정 의원은 "낮은 지지율을 단기간 내 극복해 새로운 보수의 구심점이 됐던 것 아니냐. 새로운 교두보가 됐던 게 사실"이라며 "이런저런 표현 때문에 깎아내리는 것도 사실 볼썽사나운 모습"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홍 전 지사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신보수주의'를 주장하며 '우파의 새로운 가치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오원석 오원석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