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트럼프, 기자들에게 "노, 노, 다음 질문"

중앙일보 2017.05.19 08:06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함께 연 기자회견에서다. [워싱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 백악관에서 기자들에게 질문을 받고 있다.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함께 연 기자회견에서다. [워싱턴=AP 연합뉴스]

 "아니, 아니, 다음 질문. (No, no, next question.)"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소위 '코미 메모'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이와 같이 반응했다고 워싱턴포스트(WP)·뉴욕타임스(NYT) 등의 언론이 보도했다. 트럼프가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에게 러시아 게이트 수사 중단 압박을 가했다는 메모가 보도돼 워싱턴 정가가 발칵 뒤집어지고, 법무부가 이 사건을 조사할 특별검사를 임명하는 등 파문이 이는 가운데 벌어진 일이다.
 
트럼프는 이날 기자회견에서도 "이 같은 움직임을 존중한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녀 사냥이며, 나와 나의 캠프는 분명히 러시아와 어떠한 공모도 없었다"고 말한 뒤 "하지만 나는 단지 나 자신(의 결백)에 대해서만 말할 수 있다. 제로다"라면 자신은 결백하다는 기존의 주장을 되풀이했다. 또 "(이 논란이) 나라를 분열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 다음 일자리 창출부터 시작해 트럼프 정부의 성취에 대해 늘어놨다.
 
하지만 상황은 갈수록 나빠지고 있다. 트럼프는 로드 로즌스타인 미 법무부 부장관의 해임 건의 메모가 코미를 해임한 강력한 근거가 됐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하지만 로즌스타인은 18일 상원에 나와 이같은 건의 메모를 쓰기 전에 이미 코미가 해임되리라는 걸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트럼프가 해임을 먼저 결정했고, 로즌스타인은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해임 사유를 작성했다는 것이다. 로즌스타인의 전격적인 특검 도입 결정은 코미의 해임을 그의 탓으로 떠넘긴 트럼프에 대한 '복수'라는 해석도 나오고 있다. 
 
또, 코미는 "트럼프가 법을 존중하지 않고, 각각의 정부 기관이 존중받아야 할 역할의 윤리적 경계를 침범한다고 우려해" 대통령과 나눈 대화를 광범위하게 기록했다고 WP가 측근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편 트럼프는 이날 후임 FBI 국장으로 조 리버먼(75) 전 상원의원을 1순위로 고려중이라고 말했다. 리버먼 전 의원은 1988년 민주당 상원의원으로 선출돼 2000년 대선에서 앨 고어 민주당 후보의 러닝메이트로 나섰고, 2006년 탈당해 무소속으로 돌아선 뒤 2008년 대선에선 존 매케인 공화당 후보를 지지한 바 있다. 뉴스위크에 따르면 그는 트럼프의 소송 대리를 수년간 맡아온 로펌 '카소위츠, 벤슨, 토르스&프리드먼'의 고문으로 재직중이다. 
 
이 로펌은 지난해 10월의 트럼프의 탈세 의혹을 보도한 뉴욕타임스에 대한 소송을 비롯해 멀게는 2006년 트럼프의 자산 가치가 10억 달러 미만이라고 쓴 저자를 고소한 사건의 대리를 맡아왔다. 과거에는 훌륭한 변호사들을 거느린 로펌으로 명성이 있었지만 지금은 트럼프와 긴밀한 유대관계를 맺고 있는 회사로 알려져 있다는 것이다. 이 로펌은 성추문으로 물러난 폭스 뉴스의 간판 앵커 빌 오라일리의 변호를 맡기도 했다. 트럼프는 끝끝내 오라일리를 '좋은 사람'이라고 감싸고 돌았다. FBI 후임 국장으로 유력한 리버먼 전 상원의원은 다른 후보군들에 비해 정치적 무게감이 있긴 하지만, 트럼프와 특수 관계인 로펌과 연관된 인물이어서 논란이 예고된다.
관련기사
 
이경희 기자 dungle@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경희 이경희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