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중관계, 있어선 안되는 좌절 겪었다” 왕이, 한국에 걸림돌 제거해 달라 요구

중앙일보 2017.05.19 02:42
문재인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7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독일에서 첫 정상회담을 하고 이어 8월 하순 한·중 수교 25주년을 맞아 중국을 국빈방문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추진되고 있다.
이해찬 중국 특사(왼쪽)가 18일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만났다. [AP=뉴시스]

이해찬 중국 특사(왼쪽)가 18일 베이징 외교부 청사에서 왕이 중국 외교부장을 만났다. [AP=뉴시스]

 
문 대통령의 특사로 18일 중국을 방문한 이해찬 전 국무총리는 베이징 도착 후 공항에서 “두 정상 간의 전화에서 깊은 신뢰가 잘 이뤄졌다”며 “7월 독일 G20 회의 때와 수교 25주년 즈음해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외교 당국자는 “이미 서울·베이징 외교 채널로 7월 첫 회담 및 8월 문 대통령의 방중 의사를 중국 측에 전달했다”며 “이해찬 특사도 시 주석에게 이런 의향을 전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 특사는 이날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과 회담과 만찬을 하며 양국 현안을 논의했다. 왕 부장은 회담 서두에서 “지난해부터 중·한 관계는 있어선 안 되는 좌절을 겪었다. 우리가 보고 싶지 않던 일이다”며 “한국의 신 정부는 당면 문제를 직시하고 중국 측과 소통을 통해 유효한 조치를 취함으로써 양국 관계 걸림돌을 제거해 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있어서는 안 되는 좌절’이란 말은 한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결정과 그에 따른 한·중 갈등을 가리키는 표현으로 공식 외교 석상에서의 발언임을 감안하면 매우 강도 높은 표현이다. 왕 부장은 취재진이 보는 가운데 공개 발언할 동안 엄숙한 표정으로 일관했다.
 
관련기사
 
답변에 나선 이 특사는 “문 대통령은 한·중 간이 실질적인 전면적 협력 동반자 관계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충분한 대화와 많은 교류를 하라고 말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이제 앞으로 여러 차례 있을 한·중 정상회담에서 보다 진정성 있는 대화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발언을 전했다. 이 특사는 19일 시 주석을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면담하는 쪽으로 한·중이 조율 중이다. 양제츠(楊潔篪 ) 외교담당 국무위원 및 쑹타오(宋濤)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도 만날 예정이다.
 
양국 정상 간 통화와 이 특사의 방중으로 양측의 관계 개선 의지는 재확인되겠지만 문제는 사드 체계 배치 관련 해법이다. 한 외교 당국자는 “중국 측은 한국이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하고 실질 조치를 하라는 뜻을 전해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위기가 좋아지면서 막혔던 한·중 교류와 무역 난관이 해소될 가능성은 있지만 양국이 해법을 찾을 때까지 사드 보복 조치가 이어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사드 문제는 미국과 조율된 안을 만든 뒤 실무협상단이 다시 방중해 중국과 협의하는 수순으로 해결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내 손에 펼쳐진 중국 네이버 중국
기자 정보
예영준 예영준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