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문재인 또 거짓말 하느냐"… '송민순 쪽지'에 후보들 공세

중앙일보 2017.04.21 10:35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노무현 정부 시절인 2007년 11월 유엔 북한인권결의안 표결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자신의 회고록에서 언급했던 ‘쪽지’를 공개하자 21일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를 향해 다른 후보 캠프가 일제히 공세에 나섰다.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공개한 쪽지. 장진영 기자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장관이 공개한 쪽지. 장진영 기자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 캠프의 김유정 대변인은 “문재인 후보는 또 거짓말이냐. 문 후보는 지난 2월 9일 한 방송에 출연해서 송 전 장관 회고록에 나오는 대북 결재에 대한 논란은 왜곡된 것이라고 거짓말을 했다”며 “우리는 초등학교 시절부터 거짓말은 농담으로도 하지 말라고 배웠다. 국민이 바라는 대통령은 무엇보다 정직한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런 뒤 “문 후보는 더 이상 대선 정국을 거짓말로 물들이지 않기를 간절히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이 ‘거짓말’에 초첨을 맞추는 데 반해 범보수 진영은 거짓말과 함께 ‘대북관’을 문제삼고 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의 비서실장인 윤한홍 의원은 “명백한 증거가 나온 것이다. 문 후보의 거짓말이 드러난 것”이라고 말했다. 정준길 캠프 대변인은 “문 후보에 대해 정식 고발장을 제출한다”며 “문 후보가 당선 목적을 위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사실이 명백하게 드러났다”고 했다.
 
홍 후보는 지난 19일 두 번째 대선 후보자 토론회에서 “송민순 전 장관이 거짓말을 했는지, 문 후보가 거짓말을 하는지 (청와대) 회의록을 보면 나올 것”이라며 “나중에 회의록에 거짓말했다는 게 밝혀지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말한 바 있다. 홍 후보는 21일 유세 때 이 문제를 집중 거론할 예정이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캠프의 지상욱 대변인단장은 “송민순 전 장관이 오죽하면 자신이 과거에 일한 내용까지 국민 앞에 알리려 하겠느냐”며 “대통령이 되겠다는 사람이 생각이 다 다를 수 있지만, 자신이 어떻게 일했는지 국민 앞에 당당히 말하고 평가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직하지 않은 대통령은 북핵보다 위험할 수 있다”며 “그래서 문 후보는 대통령의 자격이 없다”고 주장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 후보는 북한 정권을 의식하는 발언만을 하는 것 같다”며 “송 전 외교부 장관이 자서전에 썼는데, 이것이 거짓말이다, 증거가 없단 식으로 문 후보가 기억이 안 난다, 이런 식으로 계속하니까 송 전 장관이 문건을 공개한 거 아니냐”고 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기자 정보
허진 허진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