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헉! 죠스가 나타났다

중앙일보 2017.04.21 03:42
최근 경북 포항·영덕·울진 쪽 동해 바다에서 일명 ‘식인상어’로 불리는 백상아리(상어·사진)와 밍크고래, 상괭이 같은 해양 포유류가 잇따라 출몰하고 있다. 몸길이가 기본 2m 이상 되는 거대종들이다.
 
20일 포항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5시쯤 경북 영덕군 원척항 800m 해상에서 식인상어로 불리는 백상아리 한 마리를 발견됐다. 백상아리는 정치망 어선 S호 선장이 쳐놓은 그물에 죽은 채 감겨 있었다. 혼획된 백상아리는 몸길이 2m 50㎝ 몸무게만 150㎏이었다. 포항해경 측은 “경북 동해안, 그것도 연안 해상에서 포악한 백상아리가 발견됨에 따라 어업인들과 다이버 등은 주의가 필요하다”며 “상어를 만났을 때에는 고함을 지르거나 작살로 찌르는 자극적인 행동을 자제하고 즉시 그 자리를 피한 뒤 119로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하루 전인 13일 오전 6시쯤엔 경북 포항시 호미곶 인근 1.8㎞ 해상에서 몸길이 4m 22㎝, 몸 둘레 2m 18㎝짜리 밍크고래 한 마리가 정치망 어선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이 고래는 포항시 남구 구룡포수협 호미곶 위판장을 통해 3700만원에 위판됐다. 지난달 22일 오전 3시50분쯤에는 경북 울진군 기성면 사동항 해상에서 몸길이 3m 60㎝, 몸 둘레1m 57㎝ 밍크고래 한 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고 같은 달 21일 오전 5시쯤에도 경북 영덕군 해상에서 몸길이 5m 90㎝, 몸 둘레 3m 5㎝의 밍크고래가 잡혔다. 이달 1일엔 경북 영덕군 앞바다에서 국제 멸종보호종으로 지정된 쇠돌고래과에 속하는 몸길이 2m쯤인 ‘상괭이’가 조업 중인 어선 그물에 죽은 채 발견됐다.
 
이런 현상에 대해 오상화 포항해경 홍보실장은 “고래연구소 측에 문의한 결과 고래 등은 남쪽에서 출산을 하고 봄이나 여름이 되면 먹이를 찾아 북쪽으로 이동한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출몰·혼획이 잇따르는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김윤호 기자
기자 정보
김윤호 김윤호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