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뇌에서 직접 타이핑한다, 저커버그의 도전

중앙일보 2017.04.21 02:10
저커버그는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기술 등을 페이스북의 미래 먹거리로 제시했다. [AP=뉴시스]

저커버그는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기술 등을 페이스북의 미래 먹거리로 제시했다. [AP=뉴시스]

“뇌에서 생각만 하는 것으로 실제 타이핑을 할 수 있다면 어떨까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에서 열린 페이스북 개발자 컨퍼런스에서 나온 말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은 19일 “페이스북이 인간의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는 기술을 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최고경영자(CEO)는 이 회의에서 “언젠가 생각만으로 서로 소통할 수 있는 날이 올 것”이라며 이 기술을 개발 중임을 공식 밝혔다. 인간이 단지 생각하는 것만으로 컴퓨터에 메시지를 쓰고, 의사소통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를 개발하겠다는 것이다.
 
레지나 두간 ‘빌딩 8’(페이스북 미래기술 연구 부서) 최고책임자는 이날 “일명 ‘브레인 마우스’ 기술로, 현재 과학자 60명이 뇌파만을 활용해 1분당 단어 100개를 입력할 수 있는 시스템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개발이 성공하면 스마트폰에서 직접 손으로 타이핑하는 것보다 약 5배 빠른 속도다.
 
다만 개인정보 침해 등을 우려해 하드웨어를 직접 사람의 뇌 속에 넣는 대신, 광학 이미징 기술 등을 활용한 방안을 고려 중이다. 광학 이미징은 빛을 이용한 장비를 통해 맨눈으로 볼 수 없는 현상을 관찰하는 기술이다. 그의 말에 따르면, 뇌에 직접 센서를 심는 방식은 배제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WSJ에 따르면 페이스북은 사람들이 피부를 통해 ‘청취’할 수 있는 기술 또한 개발 중이다. 빌딩 8은 현재 특정 신호를 감지할 수 있는 인공 달팽이관을 이용하는 기술을 시험하고 있다. 저커버그의 궁극적인 목표는 웨어러블 기기를 통한 상용화다. WSJ는 “페이스북은 이런 기술이 루게릭병 환자 등 장애인을 도울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다”고 덧붙였다.
 
뇌와 컴퓨터를 연결하겠다는 시도는 페이스북이 처음이 아니다. 최근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도 바이오 인공지능(AI) 기업 ‘뉴럴링크’를 설립했다. 머스크는 인간의 뇌에 초소형 AI 기기를 심어 컴퓨터에 있는 방대한 지식을 간단하게 뇌에 다운로드하는 등의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기자 정보
임주리 임주리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