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화질 경쟁 끝났다. 어느 TV가 더 소비자에게 편안한지 가리자"

중앙일보 2017.03.21 19:52
 “화질 그 이상의 것을 얘기하러 나왔다.”
김현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이 “TV 화질 경쟁은 이제 끝났다”고 말했다. 21일 서울 역삼동 라움아트센터에서 열린 ‘삼성 QLED(퀀텀닷발광다이오드) TV 미디어데이’에서다. TV 화질 경쟁을 마무리짓고 어느 TV가 소비자의 삶에 더 편안하고 자연스럽게 녹아드는지로 승부를 하자는 얘기다.
이날 삼성전자는 주력 제품 QLED TV를 공개했다. 자랑거리로 ‘사용자 맞춤형 스마트 기능’이나 ‘설치 범위의 확장’ 같은 사용성이 부각됐다. 특히 강조된 것이 최장 15m까지 연장되는 투명 섬유인 광케이블이다. TV를 셋톱박스나 DVD플레이어 같은 주변기기에 연결하던 복잡한 전선을 투명 광케이블 하나로 통합했다. 주변기기를 꼭 TV 근처에 놓을 필요가 없이, 광케이블이 닿는 거리면 어디든지 설치할 수 있게 된 것이다. 투명하고 가느다란 선이어서 TV 주변에 복잡한 전선이 늘어져 미관을 해칠 일도 없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TV를 설치하고 사용하는 것도 훨씬 간편해졌다. 셋톱박스나 사운드바ㆍ게임기 등 주변기기를 광케이블로 잇기만 하면 컴퓨터가 USB를 인식하듯 자동으로 연결된다는 것이다. 김 사장은 “여러 개의 리모컨을 쓸 필요없이 TV 리모컨 하나로 주변 기기를 모두 제어할 수도 있다”며 “스마트 TV 첫 화면에서 모바일 동영상이나 인터넷 서비스도 모두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용성을 강조하고 나선 건 화질 경쟁이 소모적으로 치닫는다는 회사 측의 판단 때문이다. 초고화질 시대에 접어든 이후, 삼성전자와 LG전자의 화질 경쟁은 소비자가 육안으로 좀체 구분할 수 없는 수준으로 발전했다. 서로 “우리가 더 선명하다”고 주장하지만, 객관적으로 “누가 더 낫다”고 선을 그을 근거도 부족했다. 삼성전자의 경우엔 퀀텀닷 디스플레이 TV를 올해 QLED로 작명하며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자발광 소재를 쓴 것이 아닌데 QLED라고 부를 수 있냐”는 지적이 학계를 중심으로 흘러나온 것이다. 시장조사기관 IHS는 최근 “진정한 의미의 QLED 디스플레이는 2020년 이후에나 생산 가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TV와 관련해선 사용자 편의성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김현석 사장은 “가정에서 TV를 쓰는 시간은 하루 평균 4시간에 지나지 않아 나머지 20시간에도 사용자의 삶에 자연스럽게 융화돼야 한다”며 “QLED TV를 시작으로 TV의 개념을 다시 정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이날 초고화질(UHD) TV 신제품 3개(MU9500ㆍMU8500ㆍMU8000)도 함께 소개했다. 촛불 1000개의 밝기까지 표현할 수 있고 눈부심 방지 패널로 밝은 조명 아래에서도 빛이 반사되지 않고 편하게 시청할 수 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중앙일보와 카카오톡 친구가 되어주세요!
기자 정보
임미진 임미진 기자

뉴스 공유하고 선물 득템!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