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임종룡 금융위장, 대우조선 채권단에 법정관리 경고

중앙일보 2017.03.21 17:08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21일 대우조선해양과 관련해 “이해관계자들의 자율적인 (채무재조정) 합의가 없다면 법적인 강제력이 수반되는 방법을 강구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대우조선 채권은행과 사채권자가 채무재조정에 동의하지 않으면 워크아웃이나 프리패키지드 플랜으로 가겠다며 배수의 진을 쳤다.
 
임 위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대우조선 구조조정 방안으로 “법정관리·워크아웃·기업분할 등 여러 방안을 고려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무위에서는 대우조선 사태에 대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란 비판이 이어졌다. 임 위원장은 “(신규자금 지원에 앞서) 노동조합으로부터 자구노력에 동의하고 무분규로 함께하겠다는 동의서를 받겠다”고 말했다.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금융위 보고에 따르면 이해관계자의 책임 정도에 따라 보유 채권의 50% 이상을 출자전환하는 안이 있다”며 “출자전환 시 인적 책임도 강력하게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임 위원장은 “책임질 게 있으면 피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애란 한애란 기자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