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선거인단 조직적 동원? 문·안캠프 정면충돌

중앙일보 2017.03.21 02:17
더불어민주당 경선 선거인단 모집 마감을 하루 앞둔 20일 문재인·안희정 캠프의 공방이 거칠어지고 있다. 선공에 나선 건 안희정 캠프의 멘토 단장인 박영선 의원이었다. 그는 이날 기자들과의 오찬 간담회에서 “문 후보는 노조에 부탁해 (선거인단) 집단 가입을 시켰고, 지역위원장이나 기초의원들에게 몇 백 명, 몇 천 명씩 모집하도록 지시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숫자를 채우지 못하면) 공천에 지장이 있으니 (지시를 받은 이들이) 그걸 맞추느라 안희정 쪽 사람들에게도 손 내민다고 하더라”며 “문 후보를 찍을 사람과 아닌 사람이 섞여 들어오는 양상”이라고 했다.
 
그는 “민심과 당심의 괴리가 너무 크다”며 “바닥 민심은 안희정이 된다는 분위기인데 이 사람들이 선거인단에 신청해야 한다는 것을 모른다”고 말했다. 그러곤 “안 후보 측은 자발적 조직들이 (선거인단에 가입토록) 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단 이 사람들은 100% 안희정을 선택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선 선거인단이 200만 명을 돌파하면 유리하냐는 질문엔 “선거인단이 늘어나면 유리한 것은 확실하다”면서도 “끝까지 해봐야 알 것 같다”고 답했다. 민주당 선거인단은 20일 203만 명을 넘어섰다.
 
이에 문 후보 측 김경수 대변인은 “실제 문제가 있다면 당 선관위 등에 위법 사실을 고발하는 등의 절차를 밟으면 될 일”이라며 “캠프의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사람이 기자들을 불러 모아 정치공세로 활용하는 데 대해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반박했다.
 
박영선 의원은 문 후보를 직접 겨냥하기도 했다. 문 후보가 19일 TV토론에서 매머드급 선거캠프에 대한 비판을 받자 “강물이 흘러가면서 많은 물을 만나고 모아 마침내 바다에 도달하는 것이 정권교체”라고 한 발언을 두고 “내가 보기에는 오물까지 다 쓸어서 잡탕을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했다.
 
문 후보 측 권혁기 부대변인은 “안 후보의 멘토단장(박영선)이라는 분이 정권교체를 위해 문 후보를 지지한 수많은 각계 원로와 전문가들을 ‘오물’ ‘잡탕’이라고까지 표현했다”며 “이런 네거티브 공세는 안 후보와 어울리지 않는다. 자유한국당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서도 ‘선의’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한 게 안 후보 아니냐”고 받아쳤다.


채윤경 기자 pchae@joongang.co.kr
기자 정보
채윤경 채윤경 기자
소셜 계정을 활용하여 간편하게 로그인해보세요!

Innovation Lab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